2019.02.28

을지로 방산시장 은주정 을지로 독립서점 '노말에이 Normal A' 을지로 카페&바 '에이스포클럽 Ace Four Club (舊이화다방)'을지로 갤러리 N/A 한남동 현대카드 스토리지 '가파도 프로젝트'신당동 '리사르 커피로스터 Better Than Espresso'누하동 한옥스테이 '누와 Nuwa'(저녁)서촌 '노부''스코프 Scoff', 누와 nuwa (밤)

2019.02.28

누하동 한옥스테이 '누와 Nuwa'(아침)서촌 두리번서촌 일본가정식 '누하의 숲 ヌハの森'서촌의 이름모르는 새로 오픈한 옷가게

 

............................................

 

 

 

 

은주정에서 식사하고 나와서 을지로 독립서점 '노말 에이 Normal A'로 이동.

가는 길에... 시간이 멈춰 선 듯한 을지로의 한 골목을 지나왔다.

사진을 찍고 싶었지만 한 장도 못 찍었다.

그곳을 거니는 분들, 점심 식사하러 가시는 분들.

자전거로 이동하시는 분들.

담배 한 대 피우시는 분...

내가 뭐라고 그분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을 생각을 하는걸까 싶어 카메라를 들지 못했다.

 

 

 

 

 

 

 

 

온라인 서점으로만 종종 들렀는데 매장은 처음.

 

 

 

 

 

 

 

 

 

 

 

 

 

 

 

독립서점...

일본에서도 주목했던 한국의 독립서점 붐은 인스타, 페북에 글을 올렸듯 밖에서 보는 것처럼 낭만적이지 않다.

얼마전 합정동의 한 독립출판서점에 들렀을 때 쥔장께서 서울에만 독립서점이 400곳이라고 했다.

이곳저곳에서 열리고 있는 독립출판 관련 세미나, 포럼에도 사람들이 몰린다.

그만큼 책을 내고 하는 사람이 많다는거지.

그런데,

한국의 독서량은 OECD 꼴지다.

책을 읽지 않는 대표적인 나라라는거지.

이 아이러니한 현실은 독립서점의 미래를 결코 낙관적으로 볼 수 없게 만든다.

출판업계 종사하는 지인분의 말로는 1년에 1/3 이상의 독립서점이 사라진단다.(그 분의 회사가 거래하는 독립서점 기준)

게다가 독립서점이 이미지로 소비되는 경우도 많은 것 같다.

책은 한 권도 사지 않으면서 들러서 사진만 찍고 인스타에 올리는.

근데...

이 날은 우리도 결과적으로 그리 되었다.

독립서점 들리면 정말 무조건 책을 구입하는데 이번엔 고민만 하다 나왔다.

 

 

 

 

 

 

 

 

 

그건 노말에이 Normal A의 책구성이 우리 취향과 맞지 않다는 얘기가 아니다.

좀 다른 의미였는데...

나중에 정리해서 적어봐야겠다.

난 종종 이렇게 많은 독립출판서적의 카테고리 스펙트럼에 뭔가 명확한 한계가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한다.

 

 

 

 

 

 

 

 

아마도...

내가 가본 곳 중 독립출판물을 가장 다양하고 많이 갖다 놓은 곳 중 한 곳이 아닐까 싶다.

해방촌의 '스토리지 북 & 필름'만큼.

 

161121 _ 해방촌 서점 '스토리지 북 앤 필름', '고요서사'

 

 

 

 

 

 

 

 

사실... 독립출판물을 다루는 서점은 버겁다.

작가 한 명 한 명과 모두 계약을 하다시피하고 위탁판매를 하는 것이니...

여간 버거운 일이 아니지.

그래서 일부 작은 서점들은 독립출판물을 잘 받지 않기도 한단다.

 

 

 

 

 

 

 

 

 

 

 

 

 

 

 

 

 

 

 

 

 

 

 

 

 

 

 

 

 

 

 

 

 

 

 

 

 

아... 그래픽 노블을 다룬 잡지가 있구나.

다니구치 지로의 그림이...

다른 책 보다가 이 잡지 한 권 산다는 걸 깜빡 했다.-_-;;;

 

 

 

 

 

 

 

 

 

 

 

 

 

 

책 한 권 사지 않고 나와서 무척... 죄송스러웠다.

살 책이 없는 것도 아니었는데 왜 고민만 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