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2019) 20대 여성의 자살률은 전년(2018) 대비 25.5% 폭증했고,

올해(2020) 1~8월 자살을 시도하는 20대 여성은 전체 자살시도자의 32.1%에 이를 정도로 전 세대 통틀어 가장 많았단다.

자살률의 성비는 일반적으로 남자가 여성의 2~3배에 이르는데 유독 20대 여성의 경우만 처참한 현상이 나타나는 것.

이를 '조용한 학살'이라고 극단적으로 부르기도 하는데 젊은 여성 고용 위기 상황을 감안하면 사회적 살인이라고 봐도 틀린 말이 아니다.

올 9월 여성실업률 중 20대 여성의 실업률은 7.6% 전연령을 통틀어 압도적으로 높은 수치.

올해 3월에만 20대 여성 12만명이 일자리를 잃었다.

 

 

 

사람들은 흔히 스트레스에 견디는 외적 태도를 보고 그 사람의 '멘탈'이 강하고 약하고를 판단한다.

멘탈과 정신력은 엄연히 다른 말일테지만 우린 이미 오래전부터 멘탈과 정신력의 의미를 혼용하고 있지.

스트레스에 대한 저항력은 객관적인 기준으로 판단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누군가는 어떤 이가 그닥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문제에 민감하게 반응할 수 있고, 그 반대의 경우일 수도 있으며 모든 부분에 있어 예민하게 반응하고 힘들어 할 수 있다.

이건 정신력의 문제라기보다 개개인이 살아온 환경과 방식을 통해 형성된 인지감성의 차이 문제라고 생각해.

그래서 예전부터 누군가가 누군가의 정신력이 약하다며 함부로 비판하면 득달같이 반박하곤 했던 기억이 있다.

당장 내 경우도 어제 아무렇지도 않게 와이프와 행복하게 걷다가 갑자기 몰아닥친 공황장애로 꼼짝 못하고 골목길에 주저앉았고, 와이프가 날 한동안 안아서 진정시켜줬으니까.

그렇다면 난 정말... 정신력이 약한 사람일까.

 

 

 

20대 여성의 자살율이 급증하고,

20대 청년들의 삶의 질이 하락할수록 봐선 안될 포털 기사 댓글엔 20대 청년들의 '나약한 정신력' 탓을 하는 정신 나간 꼰대들의 글들이 많이 보인다.

아, 그러고보니 공짜 돈 자꾸 주면 국민들이 버릇된다는 국민의 짐 어떤 노회한 꼰대의 발언도 있었네.

쌍팔년도 이전부터 과정은 생략한 채 결과만 중시하며 부족한 사회적 인프라고 뭐고 무시한채 '정신력'을 강조하는 한심한 사회적 분위기가 팽배했었다.

시간이 한참 지난 지금,

여전히 20대 여성들의 급증한 자살율에 대한 사회적 목소리가 지나치게 조용하다는 생각이 드는걸 보면 이 세상, 참 잔인하고 절망적이란 생각을 지울 수가 없다.

각자도생이라,

이렇게 잔인한 말을 우리 모두 가슴에 새기며 살아가네.

 

 

 

 

 

 

 

'--- 잡소리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간이 흐른다  (0) 2021.02.03
201213 _ 일요일  (0) 2021.01.25
각자도생이라는 잔인하기 짝이 없는  (0) 2021.01.21
제발 당신들도 이해할 수 있는 기준을 말해달라고  (0) 2021.01.20
미니멀 라이프  (0) 2020.12.26
잡소리  (0) 2020.1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