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놀리 hinoly

@망원동

 

 

 

https://www.instagram.com/hi_noly_/

 

 

 

오랜만에 하이놀리 @hi_noly_

우리 쇼룸 영업 시간 중에 오픈을 하기 때문에 방문하기 무척 힘든 곳.

하이놀리는 여성 사장님께서 혼자 직접 빵을 만든다.

남성여성 구분하는게 옳지 않은 건 알지만 제빵은 육체적으로 매우 고된 일로 알고 있다.

와이프와 난 개인적으로 빵 종류를 조금 줄여서 덜 힘드셨음...하는 바람이 있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아무것도 모르는 우리 생각일 뿐이지.

 

 

 

 

 

 

그러다보니 하이놀리는 영업 시간에 탄력이 있다.

방문하시기 전 반드시 인스타그램 @hi_noly_ 를 참조하시면 되고, 원하는 빵이 딱 정해져 있다면 조금 빨리 가시면 된다.

어느 집이든 인기있는 메뉴는 빨리 매진되는 법 아닌가.

게다가 정말 먹고 싶은 메뉴가 있다면 예약하시면 된다.

예약 방법도 하이놀리 계정 스토리로 안내되어있으니 참조하시면 되고

 

 

 

 

 

 

 

 

내가 좋아하는 입구

 

 

 

 

 

 

 

웜그레이테일 Warm Grey Tail 과 워터 탱크 베이스먼트 Water Tank Basement

 

Warm Grey Tail

https://www.instagram.com/warmgreytail/

 

 

Water Tank Basement

http://watertankbasement.com/

 

 

 

 

 

 

 

 

 

 

 

 

 

 

 

 

루이 풀센 Louis Poulsen 펜던트 램프와

<Lui et Son Chien>의 이나영 작가일러스트

 

 

 

 

 

 

 

 

 

 

 

 

 

 

 

 

이 날 우린 영업시간 종료 1시간 전 쯤 도착한 탓에 먹고 싶었던 마늘쫑페스트리가 매진된 이후였다.

 

 

 

 

 

 

 

 

 

 

 

 

 

 

 

 

아주 고소한,

하나 둘 먹기 시작하면 결국... 언제 다 먹었지 싶을 정도로 사라져버리는 브리오슈

 

 

 

 

 

 

 

 

 

새콤하면서도 오일과 향신료의 진한 맛이 정말 좋은 토마토와 치즈가 올라간, 부드럽고 폭신한 포카치아

 

 

 

 

 

 

 

 

진심 맛있다.

 

 

 

 

 

 

 

 

 

 

 

 

 

 

뺑오쇼콜라는 매진이었는데 모양이 안나와 판매할 수 없는 것이 하나 있다며 넣어주셨다.

감사히 잘 먹었습니다.^

빵을 좋아하는 우리로서는 조금만 더 자주 오고 싶은데 영업시간이 겹치니 참... 힘드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