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

츠케멘을 먹으러 왕복 5km를 또 걸어갔다옴.

아니 도대체 왜 그런 고생을?

이라고 물어보시는 분이 계시다면 말씀드리고 싶다.

이 집 츠케멘 한 번 드셔보세요...라고.ㅎ

 

 

 

 

 

 

벌써 세번째 방문.

사실 쇼룸과 가까왔다면 훨씬 자주 들렀을 것이 분명.

 

 

 

 

 

 

 

 

 

 

 

 

 

 

 

 

우리의 전용석 같았던 저 창가쪽 자리,

이번에 포기했다.

난 꼰대라 그런지 이해못한다.

내가 왜 남이 좋아서 보는 동영상 소리를 강제로 들어야하는건지.

예전엔 옆에서 이어폰도 끼지 않고 소리 들리게 틀어놓고 영상 보는 사람들에게 '소리 좀 줄여달라' 이런 얘기를 참지 않고 했는데,

이젠 그냥 내가 피한다.

세상엔 도저히 상식 선에서 얘기가 안되는 사람이 있다는 걸 너무 잘 알게 된 후부턴 그냥 내가 그런 상황을 피하고 말지.

그런데...

이 날은 피해서 앉은 자리 옆에 들어온 손님도 똑같은 짓을 하더군.

 

 

 

 

 

 

 

 

암튼...

그러거나말거나

혼네라멘의 츠케멘은 엄청난 중독성.

 

 

 

 

 

 

 

 

 

감사합니다...

 

 

 

 

 

 

 

 

오늘은 처음 왔을 때 먹었던 니보시(멸치) 츠케멘을 또 먹었다.

진한 츠케지루를 감탄하며 맛보다가 매운 소스를 넣고 풍성해진 맛에 다시 한 번 감탄하다 보면 든든하게 내주신 탱글탱글한 면이 이미 바닥을 드러냈음을 알게 된다.

아쉬운 마음에 와리스프를 츠케지루에 부어 스프까지 먹고 나면 기분좋은 포만감이 밀려온다.

그래, 이 맛에 내가 5km를 걸어서 오가는거지.

 

 

 

 

 

 

 

 

 

 

 

 

 

 

 

잘 먹고 다시 걸어서 쇼룸으로.

자주 오고 싶다.

진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