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폰8플러스 사진입니다 *

오랜만에 리치몬드 제과점 권형준 대표님과 점심 시간에 만나 식사를 함께 했다.

원래... 요즘 몇 번 방문한 선경중화요리에 함께 가 탕수육과 짜장면을 먹으려고 한 것인데,

어억... 선경중화요리가 화요일 휴무.

난감해진 권대표와 나는 잠시 멘붕에 빠졌다가,

평소 권대표님이 가보고 싶었던 중식당이 있다고 하길래 권대표님 차를 타고 이동했다.

 

 

 

 

 

 

등장한 탕수육.

근데... 사실 요즘 이렇게 많이 나오더라.

거의 꿔바로우처럼.

맛이 없다고 할 순 없는데 난 이런 탕수육을 먹고 싶었던 것이 아니야.

 

 

 

 

 

 

 

 

 

짜장면.

 

 

 

 

 

 

 

 

볶음밥.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맛있는 짜장면을 찾는 것도 힘들지만,

맛있는 볶음밥을 만나는 건 더더더더더더더더 어려운 일 같아.

인스타에 이런 글을 올렸더니 몇몇 분들께서 볶음밥 맛있는 집을 추천해주셨다.

시간 내어 꼭 한 번 들러보고 싶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