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원동 '정오의 빛'에서 구입한 작은 화병에 꽃을 담았다.

내가 꽂은 것이 아니라 동료 직원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