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슬』,

2014

오멸 지음

김금숙 그림

서해문집

영화 정보는 아래 링크

비극적인 과거와 정면으로 마주하지 못하고,

추악한 권력을 완전히 도려내지 못한 우리가 이런 어처구니없는 참극을 다시 마주하지 않을 것이라는 법이 없다.

놀고 먹고 사는 삶이지만,

문득 이런 생각이 들면 한없이 답답해진다.

그리고,

곧 4월 16일이 돌아온다.

정권이 바뀌었음에도

이렇게까지 4월 16일의 진상을 제대로 밝히지 못할 거라곤 생각하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