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www.instagram.com/de_pitites_vies/

 

퇴근하고 산책하다가 또 놀러간 드피트티뷔 @de_pitites_vies

드피 사장님께선 창고에 랙을 장갑도 끼지 않고, 고무망치도 없이! 작업을 하고 계셨다.

그거 정말 젠젠 무리입니다. 손 상해요.

이렇게 얘기하고 있는데 뭔가 못보던 옷이 있어 봤더니 거즈 원단의 원피스가 들어왔다.

드피 답게 아주 편안하고 훌륭한 마무리.

와이프도 입어봤는데 와이프가 정말... 맘에 들어해서 이것도 지르게 될 것 같다.

무척 따뜻하고 편안하다고.

파인드스터프를 통해 입고된 파우치도 아주 예쁘다.

지금은 마치 클러치백 같지만 스트랩을 달아 판매하실 예정이라고.

그리고 우리 와이프가 엄청나게 즐겨 입고 다니는 진짜 전천후 코디메이커 녹색 가디건.

재고가 두 개 밖에 남지 않았다고 하시더라.

이 녹색 가디건 진짜 어지간한 옷에 다 멋지게 매칭.

요즘 이렇게 동네에 들어가서 수다 떨고 나올 집들이 많아졌다.

그 업장 대표님들은 우리가 얼마나 귀찮으실까...싶기도한데... 몰라 그냥 좀 귀찮게 하련다.

 

 

 

 

 

 

이번 19AW 새롭게 출시된 거즈 원단의 원피스.

 

 

 

 

 

 

 

 

 

보기만 해도 편안한 느낌...

 

 

 

 

 

 

 

 

와이프가 입어보곤 아주 편하고 따뜻하다고 한다.

 

 

 

 

 

 

 

 

드피 옷들은 마무리가 대단히 훌륭하다.

아무래도 검수를 보통 꼼꼼하게 하는게 아닌 듯.

 

 

 

 

 

 

 

 

와이프도 하나 구입할 생각.

 

 

 

 

 

 

 

 

 

 

 

 

 

 

 

느슨하게 입을 때의 분위기는 또 그 나름대로,

허리끈을 당겨 묶어 입을 때의 느낌은 또 그 나름대로,

 

 

 

 

 

 

 

 

 

와이프는 검은색 원피스에 꽂혔다.

 

 

 

 

 

 

 

 

 

기존에 구입한 아우터에도 잘 맞고.

하나 구입할 마음이 들지.

 

 

 

 

 

 

 

 

그리고 이번에 막 입고된 예쁜 파우치.

 

 

 

 

 

 

 

 

정말 예쁜데 클러치 느낌이어서 드피 사장님은 여기에 스트랩을 제작해서 판매할 계획이라고 하시더라.

 

 

 

 

 

 

 

 

그리고... 이 마성의 녹색 가디건.

어느 옷에나 다 잘 어울려서 와이프가 격하게 애정하는 이 녹색 가디건.

재고가 고작 2개 남았다고 한다. (10월 16일 저녁 기준)

세상에...

재발주는 없다고 하심.

 

 

 

 

 

 

 

곧 해리스트위드 HarrisTweed 원단을 소재로 한 신제품도 판매된다고 하니 기대가 잇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