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남동 혼네 라멘에서 니보시 츠케멘을 맛있게 먹은 뒤,

바로 옆 동진시장에 위치한 커피상점 사이...에서 에스프레소를 마셨다.

 

 

 

 

 

 

 

히메지 바로 옆 동진시장

 

 

 

 

 

 

 

 

 

 

 

 

 

 

 

 

 

 

 

 

 

 

'카페 & 커피상점 사이'

 

 

 

 

 

 

 

 

모카포트로 추출해주는 카페.

 

 

 

 

 

 

 

 

 

 

 

 

 

 

 

공간의 상당 부분을 작업실로 사용하기 때문에 마실 수 있는 공간은 매우 협소하다.

그럼에도 방문할 가치가 있는 곳.

 

 

 

 

 

 

 

 

 

이 부분이야 개인마다 취향이 다를 수 있으니 사진만.

 

 

 

 

 

 

 

 

 

 

 

 

 

 

 

하지만 취향과 무관하게 이렇게 정성스레 꾸며놓은 이 공간에 애정이 갔다.

 

 

 

 

 

 

 

 

 

 

 

 

 

 

 

 

 

 

 

 

 

 

 

 

 

 

 

 

 

 

 

 

 

 

 

 

 

 

 

 

 

 

 

 

 

 

 

 

 

 

 

 

 

 

 

 

 

 

 

 

 

 

 

 

에스프레소 하면 리사르...가 생각나지만 옥수동까지 언제 가서 마실까.

우리도 한 번 밖에 방문하지 못한 리사르 커피.

얼마전 지인분께서 우리가 종종 찾아가는 로우머 roamer의 에스프레소가 아주 좋다고 말씀하셔서 조만간 다시 들러 에스프레소를 마셔보겠지만,

이 집의 에스프레소도 상당히 좋았다.

 

 

 

 

 

 

 

 

내가 마신 다크나이트슈트...는 일반적인 깊고 진한 맛이라고 할 수 있겠지만,

와이프가 마신 도쿄그레이는 정말 기분좋은 시트러스향이 퍼져나가는, 은은한 산미가 정말 좋더라.

이건 원두를 따로 구입하고 싶을 정도.

내부는 무척 좁지만 원두를 구입하러오는 분,

자리에서 에스프레소 한 잔 하러 오시는 분들이 계속 들어오시더라.

 

 

 

 

 

 

 

 

기분좋게 동진시장을 나옴.

 

 

 

 

 

 

 

 

SF 베이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