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폰8플러스 사진입니다 *

9월 17일.

연휴 끝난 첫날보다 다음 날에 차가 더 많다.

오늘도 어김없이.

아침에 와이프를 시흥 니르 한의원에 데려다주고 쇼룸으로 왔는데,

거의 2시간 가까이 운전한 것 같아.

와이프가 점심시간까지 쇼룸에 못올 것 같아 혼자 점심을 먹어야하나 했는데,

다행이 차 시간이 잘 맞아 점심 시간 전에 여유있게 도착했다.

 

 

 

 

 

 

그래서 잇코텐34.27 에서 우리가 좋아하는 데미그라스 오무라이스를.

역시... 언제 먹어도 맛있어.

https://www.instagram.com/ikkoten34.27/

 

 

 

 

 

 

 

 

 

식사한 뒤 쇼룸에 두고 쓸 디퓨저를 사러 로매지크에 갔는데...

어제에 이어 오늘도 허탕.

으이그... 오늘까지 휴무.

알아보지도 않고 간 우리의 잘못.

 

 

 

 

 

 

 

 

그래서...

 

 

 

 

 

 

 

 

아름다운 하늘을 보며 걷다가

 

 

 

 

 

 

 

 

쇼룸에서 정말로 가까운 곳에 위치한 망원동 카페 '로우머 Roamer'에 도착.

요 근래 두어번 근처 지나가다가 들렀는데 모두 대관 중이어서 들어갈 수 없었다.

그래서 이제서야 두번째 방문.

첫번째 방문글은 여기서 확인.

 

190817 _ 망원동 카페 _ 로우머 roamer

 

 

 

 

 

 

 

 

아... 문이 참 예뻐.

근데 인친분 말씀에 따르면 이전 업장도 이 손잡이였다고 하네.

 

 

 

 

 

 

 

 

단아한 공간.

 

 

 

 

 

 

 

 

의자가 좀 많이 늘었다.

이날은 정말 드물게 손님이 아무도 없었다.

우리 뿐이었어.

 

 

 

 

 

 

 

 

 

 

 

 

 

 

 

 

 

 

 

 

 

 

 

 

 

 

 

 

 

 

 

 

 

 

 

 

 

 

 

 

 

 

 

그래서 이 앞에 보이는 명당 자리에 앉을 수 있었지.

 

 

 

 

 

 

 

 

 

 

 

 

 

 

 

 

 

 

 

 

 

 

하이~

 

 

 

 

 

 

 

 

 

 

 

 

 

 

 

 

 

 

 

 

 

 

 

 

 

 

 

 

 

아이고 참 많이도 찍었네.

카메라를 가져가지 않아서 아이폰으로 찍었는데...

아쉽다. 진짜.

 

 

 

 

 

 

 

 

 

 

 

 

 

 

 

 

 

 

 

 

 

 

 

 

 

 

 

 

 

 

 

 

 

 

 

 

 

 

 

 

 

 

 

 

 

 

 

 

 

 

 

 

 

 

 

 

 

 

 

 

 

 

 

 

 

 

 

 

 

 

 

 

 

 

 

 

 

 

당근케이크.

맨 아래 얘기하겠지만 망원동 카페 로우머 Roamer는 이날 9.17부터 호주 파티셰가 합류한다.

이 끝내주게 맛있는 당근케이크는 홍대 카페 로컬에서 받는 케이크인데,

로우머도 이제 자체적으로 디저트 메뉴를 마련한다는 얘기.

디저트 메뉴도 자주 변화를 줄 계획이라고 하시는데,

커피내시는 걸 보면 앞으로 전개할 디저트 메뉴도 궁금해진다.

 

 

 

 

 

 

 

 

에티오피아 예가체프 콩가 G1

 

 

 

 

 

 

 

 

근데 진짜 좋았던 건 이 커피.

과테말라 레드 카투아이 더블 속

Red Catuai Double Soack

더블 속 double soak이니 두 번 씻었다는 의미.

레드카투아이 품종을 아마 처음 마셔본게 아닐까 싶다.

과일의 산미도 적당하고 단맛도 잘 올라온다.

아주 맛있게 마신 커피.

 

 

 

 

 

 

 

 

 

 

 

 

 

 

 

 

 

 

 

 

 

 

 

 

 

 

 

 

 

자체적으로 디저트 메뉴를 낸다고 하시니 기대가 된다.

디저트 메뉴라는게 그렇지.

눈에 보여야 더 주문하게 되는 법.

예쁜 쇼케이스 안에 있는 디저트 메뉴를 보면 커피만 마시려다가도 괜히 하나 주문하게 되고... 그렇지 않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