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멘터리 <이타미 준의 바다>를 보러 가시는 인친분들이 많다.

이 영화 관객이 얼마 들지 않는데도 인친분들 중엔 이렇게 보시는 분들이 많다니.

이타미 준.

2014년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에서 전시가 열린 적 있고,

그때 전시 사진을 얼마전 인스타에 올린 적 있다.

블로그엔 올리지 않았지만 조만간 올려 보기로.

이타미 준은 평생 일본으로 귀화하지 않으셨다.

유동룡이라는 이름으로 살아내셨으며 이타미 준은 수많은 차별을 피하기 위해 만든 필명.

이타미 준 선생님의 건축은 국내에도 여럿 남아있으나 가장 많이 화두가 되는 곳들은 역시 제주도 비오토피아 일대의 건축물과 박물관들.

오래된 사진이다.

2011년 3월에 찍은 사진이라는 점 참조해주시길.

 

 

 

 

 

----------------------------------------------------------------------------------------------------------------------------------------------

 

 

 

 

 

방주 교회

 

 

 

 

 

 

 

 

 

 

 

 

 

 

 

 

 

 

 

 

 

 

 

 

 

 

 

 

 

 

 

 

 

 

 

 

 

 

 

 

 

 

 

 

 

 

 

 

 

 

 

 

 

 

 

 

 

 

 

 

 

 

 

 

 

 

----------------------------------------------------------------------------------------------------------------------

 

 

 

 

두손지중 박물관

 

 

 

우리가 갔을 땐 마침 윤미네 집... 사진전이 열리고 있었다.

지금 갖고 있는 윤미네집 작품집도 이곳에서 구입한 것.

 

 

 

 

 

 

 

 

 

 

 

 

 

 

 

 

 

 

 

 

 

 

 

 

 

 

 

 

 

 

 

 

 

 

 

 

 

 

 

 

 

 

 

 

 

 

 

 

 

 

 

 

 

 

 

 

 

 

 

 

 

---------------------------------------------------------------------------------------------------------------------------------------------

 

 

 

 

석(石) 박물관

 

 

 

 

 

 

 

 

 

 

 

 

 

 

 

 

 

 

 

 

 

 

 

 

 

 

 

 

 

 

 

 

 

 

 

 

 

 

 

 

 

 

 

 

 

------------------------------------------------------------------------------------------------------------------------

 

 

 

 

 

풍 (風) 박물관

 

 

 

 

 

 

 

 

 

 

 

 

 

 

 

 

 

 

 

 

 

 

 

 

 

 

 

 

 

 

 

 

 

 

 

 

 

 

 

 

 

 

 

 

 

 

 

 

 

 

 

 

 

 

 

 

 

 

 

 

 

 

 

 

------------------------------------------------------------------------------------------------------------------------------------------

 

 

 

 

 

 

수 (水) 박물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