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폰8플러스 사진입니다 *

수요일.

저녁 6시 좀 넘어 지인으로부터 전화가 왔다.

9시 즈음에 '산청엔흑돼지'에서 늦은 저녁 식사를 할 것 같은데 올 수 있겠냐고.

약간... 고민을 하다가 가기로 했다.

조금 피곤했기 때문에 퇴근하고 바로 집으로 가고 싶기도 했고,

6월 6일 현충일에도 쇼룸 문을 열기로 맘먹은 터라... 잠깐만 들를 생각으로.

 

 

 

 

 

내가 도착하고 나서 곧 일행들이 들어오셨다.

이 날 팟캐스트 녹음을 마친 노중훈 작가, 조미숙 대표(여행책방 사이에),

그리고 팟캐스트 게스트로 나오신 이원재 실장(여행사진작가),

그리고 노작가님 덕분에 알게 되었던 분(갑자기 존함이 잘 생각이...ㅎㅎㅎ 죄송합니다),

마지막으로 손고은 기자님까지.

고기로 시작.

 

 

 

 

 

 

 

 

묵도... 직접 만드셨다.

 

 

 

 

 

 

 

 

그리고 이 집의 별미 '김치찜'

 

 

 

 

 

 

 

 

 

아아... 정말 맛있다.

약간 매콤한 것이 일품이야.

고기도 엄청 실하게 넣어주시고.

 

 

 

 

 

 

 

 

진심 밥도둑.

 

 

 

 

 

 

 

 

그리고 두루치기까지.

완벽하다.

두루치기 이렇게 맛있게 먹어보긴 또 처음인 것 같네.

좋은 분들과 맛있게 식사하고 얘기할 수 있었다.

너무 늦지 않게 1차만 하고 집으로.

그런데도 집에 가니 12시 가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