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랜만에 '차단된 글 목록'에 들어갔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내가 하도 스팸댓글을 꼴보기 싫어해서 금칙어를 많이 등록했더니...

이웃분들의 댓글이 우르르 차단된 글 목록으로 넘어가 스팸처리되었더라구요.-_-;;;

본의 아니게 불쾌함을 겪으신 분 계시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공유 금융 눈썹 다단계 다운로드 대여 대출 마케팅 모터스

무료 미용 바이럴 변제 부동산 분양 성인 시공 암웨이 연습실

예수 입양 적립 중고차 채무 천국 체험단 할부 헬스

위 단어 중 하나라도 댓글에 들어가면 모두 스팸처리 됩니다...

이모티콘만 올린 댓글도 그냥 삭제합니다.

그리고...

명백한 상업계정은 절 이웃추가하셔도 제가 차단하고 있어요.

대단한 것도 없는데 뭐이리 까다롭게 구냐고 하실 수 있지만 이곳은 공개된 공간이면서 사적인 공간이니

제가 조금은 편하게 블로그를 해나가고 싶어요.

너그럽게 이해 부탁드립니다.

 

 

++

 

텐진에 갔을 때 나흘 내내 날이 흐린 줄 알았다.

일기예보를 확인하고 나서야 구름없이 해가 뜬 날임을 알았지.

나흘 동안 해를 단 한 번 볼 수 있었다.

그것도 귀국을 위해 공항으로 가는 차 안에서 아주 희미한 빛을 띈 태양을 한 번.

머무는 동안 도대체 이곳에서 어떻게 사람들이 사는 걸까.

목이 칼칼하고 코가 따끔거리는데 왜 이 사람들은 이렇게 마스크를 안할까...

그런 생각을 했지.

요 며칠 우리나라의 대기가 그렇다.

단순히 목이 따갑고 칼칼한 문제가 아니라 화가 나고 답답하다.

아무리 우리 자구적인 노력을 한다고 해도 저 몰염치한 대륙에서 날아오는 미세먼지도 해결 할 수 있을리가 없다.

늘 그렇듯,

이럴수록 피폐해지는 건 살만큼 산 나같은 이들보다 젊은이들이다.

도대체 왜 이런 하루하루를 어쩔 수 없다고 받아들여야하는 건지 난 도통 이해할 수가 없다.

정치는 이럴 때도 필요한거다. -

이 와중에 쥐새끼 보석을 허가해서 석방됐단다.

요즘 한국은 발암 국가 그 자체인 것 같아.

다들 희망을 얘기하지만 난 이 나라에서 일말의 희망도 품지 못한다.

그런 마음을 품는 내게 뭐라 하지 말라고.

 

 

 

 

 

 

 

 

 

그립다.

파란 하늘.

 

 

 

 

 

'--- 잡소리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팸 차단 관련, 그리고... 잡소리  (0) 2019.03.08
블로그는 어렵다  (0) 2019.03.05
잡소리들  (0) 2019.03.05
잡소리들  (0) 2019.02.22
아들  (0) 2019.02.22
잡소리들  (0) 2019.0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