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26일.

아들이 왔다.

 

 

 

 

슈톨렌에 로제 와인 한 잔.(아니... 아들은 두 잔이던가...석 잔이던가)

 

 

 

 

 

 

 

 

 

이건 이번 교토 여행을 위한 아들의 할머니 찬스.ㅎ

그래도 이번에 아들은 자신이 모은 돈으로 여행을 간다.


28일 목요일.

아들은 혼자 교토행 비행기를 타고 교토로.

어처구니없는 해프닝이 있었지만.ㅎ

 

 

 

 

 

 

 

오뚜기 미역국 라면.

원 세상에...

진짜 완전 제대로 미역국이었어.


인스타에 올렸더니,

역시나... 좋아하는 분들이 많았다.

다양한 레시피를 조언주시는 분들도 계셨고.



+

요즘 난 정치 이야기를 전혀 하지 않는다.

이런 무기력한 좌절감.

반복되는 괴랄한 역사 속에서 전혀 학습이 되지 않는 이 꼬락서니.

답답하다.

하도 해대는 꼴이 답답하니 '그렇다고 자유당 쓰레기들을 지지한다는게 말이 돼?'란 당연한 말조차 못하겠다.

그랬다간 졸지에 맹목적 여당 지지자로 내몰리기 십상이니.

적폐 청산은 이미 요원한 듯 싶고,

그나마 심지 굳게 내보였던 정책들도 이젠 프레임에 갇혀 허우적거린다.


답답하고 또 답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