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이면 지금까지 살아온 서울 생활을 한시적으로 혹은 오랫동안 정리하게 될 은아씨.

목요일 저녁 쇼룸에 찾아 오셨다.

사실... 찾아올 상황은 절대 아니었다.

스케줄이 너무 심하게 바쁘셨는데 그럼에도 가고 싶다고, 가도 되냐는(언제나 환영인데...) 연락을 주시곤 오셨다.

하루종일 카메라 앞에서 힘들었을 걸 잘 알고 있는 우리는 먹고 싶은 걸 얘기하라고 했고,

늘... 아무거나 먹어도 된다, 내가 사간다... 이런 말만 하던 은아씨가 왠일로 메뉴를 딱 정해서 말씀하시길래 정말...정말 기분좋았다.

 

 

 

그래서 준비한 저녁.

첸토페르첸토의 해산물 스튜인 카츄코,

그리고 소고기 스튜인 스튜 만조.

빵은 훈고링고브레드의 치아바타,

그리고 어느 음식점의 사바 보우즈시

 

 

 

 

 

 

www.instagram.com/centopercento_seoul/

 

첸토페르첸토의 스튜는 나와 은아씨가 함께 가서 가져왔다.

스튜 만조는 지난 번에 먹어봤지만,

이 해산물 스튜인 카츄코는 처음.

해산물도 실하고 토마토 소스의 풍미도 좋아서 무척 맛있게 먹었다.

 

 

 

 

 

소고기를 레드와인에 넣고 끓인, 든든한 느낌의 스튜 만조.

둘 다 모두 훌륭했다.

종종 생각이 날 정도로 충실한 맛.

 

 

 

 

 

 

그리고 빵은,

훈고링고브레드의 치아바타

 

 

 

 

 

 

그리고 이 사바 보우즈시...

난 고등어 스시를 무척 좋아하는 편인데 특히 사바 보우즈시를 매우 좋아한다.

쇼룸에서 가까운 곳에 사바 보우즈시를 내는 곳이 있어 이 날 하나만 구입해봤는데...

 

 

 

 

 

 

고등어가 기름도 잘 올라오긴 했는데...

임팩트가 너무 없다.

생강 맛도 너무 도드라지고.

 

 

 

 

 

 

후식은 리치몬드 제과의 에끌레어.

 

 

 

 

 

 

은아씨 온다고 또... 점심 시간에 리치몬드에 가서 사왔어.

내가 미쳤나봐...

점심시간에 차 끌고 나가는거 지구 멸망 직전에나 있을 일인데...

차 끌고 리치몬드 제과가서 빵 사고, 세차까지 근처에 맡기고 걸어오고... 그래서 다시 걸어서 세차 완료된 차 찾으러 가고.

 

 

 

 

 

 

그리고 함께 맛있게 식사한 후,

 

 

 

 

 

 

한참을 얘기했다.

원래... 다음 날 아침 정말 일찍 나가야했기에 이 날 일찍 파했어야하는데...

 

 

 

 

 

 

우리가 그게 될 리가 없지.

다음 날 아침 5시에 일어나야하는 우린 결국 새벽 1시 30분에서야 잠에 들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