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들 위드 케어

Handle with Care

@한남동

한남동 페이스 갤러리에서 팀 아이텔 전시를 본 후,

 

 

 

Verde Ossido가 여기 있었구나...

몇몇 옷들은 무척 유미에게 선물해주고 싶었던 마음이 있어 사이트를 들락날락 거렸었는데.

지나다보니 여기 쇼룸이 있었네.

 

 

 

 

 

 

D&Department 에 오랜만에 들러서 그냥 휘리릭 구경만 했다.

이건 WBSJ 레인부츠

 

 

 

 

 

우리는 전혀 관심없는 사운즈 한남을 지나면,

만나게 되는 TWL Handle with Care 핸들위드케어

 

 

 

 

 

 

참... 이제서야 왔네.

 

 

 

 

 

 

유미가 전부터 와보고 싶어하긴 했는데...

 

 

 

 

 

 

좀 너무 늦게 들른 감이 있긴 하다.

 

 

 

 

 

 

2015년 겨울에 도쿄 다녀온 후,

유미가 미드타운에서 꽂혔던 타임 앤 스타일 Time & Style 社의 자기들을 여기서도 판매하고 있다는 사실을 너무 뒤늦게 알았다.

그래서 방문.

은아씨도 여기 한 번 꼭 가보라고, 우리가 좋아할 거라고 하셨는데...

 

 

 

 

 

 

실제로 와보니 이거 참 개미지옥이네...

 

 

 

 

 

 

갖고 나오고 싶은 물건들이 어디 한 둘이 아니었어.

 

 

 

 

 

 

 

 

 

 

 

 

 

 

 

 

 

 

 

 

 

 

 

 

 

 

 

 

 

 

총방의 이 모빌... 사진보다 실제가 훨씬 예쁘다.

하마터면 지를 뻔했어. 세상에!

 

 

 

 

 

 

 

 

 

 

 

 

고보경 작가의 작품

 

 

 

 

 

 

그리고... 이거이거... 어휴...

 

 

 

 

 

 

미즈노 카츠토시 水野克俊 의 Red Rim 시리즈 백자.

 

 

 

 

 

 

유미가... 진작부터 이 그릇들을 갖고 싶어했다.

그런데 실제로 보니 말이야...

이거 마다할 수가 없네. 너무 예뻐서.

 

 

 

 

 

 

저 그릇을 보고나니 다른게 눈에 들어오질 않는다.

 

 

 

 

 

 

 

 

 

 

 

 

 

 

 

 

 

 

 

 

 

 

 

 

 

 

 

 

 

 

이 잔도 갖고 싶었지.

 

 

 

 

 

 

결국 우린 또 질렀다.

큰일이야...

파산 신청 직전.

소비는 늘 달콤하지.

카드결제일에 깊은 빡침을 불러온다는 점을 제외하면 행복한 일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