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디자인플라자 DDP 에서 팀랩 : 라이프 TeamLab : LIFE 전을 본 뒤,

정말 오랜만에 을지로 우래옥에 들러 식사했다.

코비드19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이후 어머님은 절대로 밖에서 식사하지 않고 계신다.

하지만 이 날은 정말 오랜만에 좋아하시던 우래옥에서 냉면을 드셨지.

우린 많은 평양냉면 집 중 우래옥의 냉면 역시 무척 좋아했고

'우래옥'이라는 이름이 가진 무게를 아주 조금은 알고 있다.

(박찬일 샘의 책 『백년식당』의 '우래옥'편을 읽어보시길)

하지만...

오랜만에 들른 우래옥의 냉면은 물냉, 비냉 모두 곤혹스러운 마음마저 들어 어머님, 와이프, 나... 우리 셋 모두 아무 말없이 힘들게 젓가락을 들었다.

우리 입맛이 변한걸까?

나, 와이프, 어머님 셋 모두의 입맛이라도 바뀐 것일까?

문제는 이런 느낌을 이 날 처음 받은 것이 아니라는거다.

마지막 들렀던 이전에도 비슷한 생각을 했었지.

 

 

 

 

이때만 해도 오랜만에 들러 무척... 설렜는데.

 

 

 

 

 

 

 

 

 

 

 

 

 

 

 

 

우래옥의 물냉면 육수를 마신 뒤 입 천정이 미끄덩거리는 느끼함을 느끼게 되다니...

게다가 고명으로 얹혀진 김치는 예전과 달리 밸런스가 완전히 붕괴...

 

 

 

 

 

 

 

 

비냉은 정말로 고추장 맛만 나는 평범한 비냉으로 전락한 듯한 기분.

아... 참 여러 기분이 들었다.

 

 

 

 

 

 

 

 

 

우래옥을 나와 망원동 웨스트빌 피자에 들러 피자 두 판을 포장해서 집으로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