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페로탕 Galerie Perrotin 전시와 일본드라마 <Followers /팔로워즈>

 

 

 

https://www.instagram.com/ob0o0/

 

 

 

지금 팔판동 갤러리 페로탕 Gallerie Perrotin에서 열리고 있는 <HEALING>展 중

작가 ob의 'in the bathtub'란 작품

 

 

 

 

 

 

 

 

 

일본 드라마 <Followers/팔로워즈> 에피소드 7의 한 장면.

일본 드라마 <Follwers/팔로워즈>(2020)을 보다보면,

꾸준히 자신이 그린 그림을 sns에 올리는 캐릭터(주인공의 절친)가 등장하는데 그녀가 sns에 올린 작품을 눈여겨 보던 미술 관계자에 의해 개인전을 열게 되고 주목받게 된다.

이러한 드라마의 설정은 실제 ob 작가가 데뷔하게 된 설정에서 따온 것.

그러니까 <팔로워즈>에서 이 그림을 그리는 캐릭터의 설정은 현실에 근거하고 있다는 얘기.

작가와 비작가의 경계가 점점 모호해지는 - 이 문제는 수용자의 수용환경, 인식의 변화를 얘기해야겠지...- 요즘 상황에서 이런 경우가그린 놀라운 일도 아니지.

전에도 얘기했지만 그동안 일본드라마 마냥... 망하다가 간만에 몰입해서 본 드라마가 <팔로워즈>였다.

보다보면 멋진 그녀들을 진심으로 응원하게 되거든.

+

ob 작가의 그림은 왜 화제가 되었는지는 알겠지만 내 취향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