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지난 번 왕창... 해먹은 랍스터.

먹고 남은 랍스터 껍질로 진하게 우려낸 비스크 소스를 이용해 파스타를 해 먹었다.

 

 

 

 

 

뭐... 고작 칵테일 새우 넣고 데코도 엉망진창이지만...

그 맛만큼은 제대로.

나름 파스타 입맛 까다로운 나 스스로도 만족할 정도로 맛있게 만들었다.

 

 

 

 

 

 

 

절대 그럴 일은 없겠지만,

언젠가 홈파티 같은 거 열어서 내가 만든 파스타 3코스 이런거 막 대접해보고 싶다는 생각도 들긴해.

물론 절대 그럴 인은 없겠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