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1일 방문하여 맛있게 먹고 다시 방문하려 했으나 한동안 사장님 개인 사정에 의해 문이 닫혀있던 합정동 카이센동집 '기요한'에 다시 방문했다.

 

 

 

 

 

 

 

 

 

 

 

 

 

 

 

 

 

 

 

방어 사시미

역시 땅콩 소스가 곁들여진다.

이 땅콩소스는 식사 후 그릇에 부어주는 생선육수에 곁들여 간을 맞추는데 사용할 수 있다.

그래서 넉넉히 나오는 편.

 

 

 

 

 

 

 

 

 

 

 

 

 

 

 

게살 카이센동

 

 

 

 

 

 

 

 

기요한동

 

 

 

 

 

 

 

 

비비지 말고 그냥 젓가락으로 떠 먹으면 됩니다.

 

 

 

 

 

 

 

 

 

식사를 살짝 남긴 후 생선육수를 부어 오차즈케처럼 먹을 수 있다.

이때 밥을 더 부탁할 수 있으니 식사가 부족하다 생각하셨다면 밥을 든든히 부탁하시길.

 

 

 

 

 

 

 

 

생선육수에 간이 전혀 되어있지 않아 간은 방어사시미 내줄 때 곁들여진 땅콩 소스를 넣어 맞추면 된다.

처음 방문했을 때는 굳이 땅콩소스를 넣지 않아도 맛있게 느껴졌는데 왜인지 이번엔 정말로 간이 안된 느낌 뿐이어서 땅콩 소스를 다 넣어 먹었다.

 

 

 

 

 

 

 

 

아무튼 맛있게 잘 먹었다.

 

 

 

 

 

 

 

 

그리고 작지만 충분히 디저트 역할을 해내는 커피 두부

이미 조금씩 입소문을 타고 있는 곳이지만 아직까진 여유롭게 먹을 수 있는 듯 싶다.

방문을 원하신다면 지금이 딱... 여유롭게 먹을 수 있는 시기 아닐까 싶다.

오늘 인친분들, 지인분들 중 이곳에서 식사하신 분들이 계시던데 희안하게도 그 중 한 분도 만난 분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