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21일 토요일.

우리는 점심 식사를 하러 서교동 베이커리/카페인 훈고링고브레드 HungoRingoBread 에 왔다.

 

 

 

 

 

열성 훈고링고브레드 당원인 우리는 훈고링고 오픈 시간인 낮 12시가 되기도 전에 도착하여,

이렇게 진을 치고 기다리고 있었다.

 

 

 

 

 

 

 

 

와이프의 조이진 스커트와 어그 모카신이 잘 어울린다.

https://www.instagram.com/joyzinn/

 

 

 

 

 

 

 

 

 

첫 손님!

 

 

 

 

 

 

 

 

언제 와도 따뜻한 느낌이 드는 공간.

 

 

 

 

 

 

 

 

 

 

 

 

 

 

 

 

올해의 음반을 거의 모든 매체에 예약해놓은 Big Thief의 vinyl이 보인다.

 

 

 

 

 

 

 

 

 

 

 

 

 

 

 

 

 

 

 

 

 

 

 

 

 

 

 

 

 

 

파운드 케이크 Whole Size!!!

 

 

 

 

 

 

 

 

 

 

 

 

 

 

 

 

 

 

 

 

 

 

원래 고등어 샌드위치를 먹으려고 온 건데 깜빠뉴가 가장 늦게 나와서 오후 1시 쯤이나 나온다고 하심.

그래서 그냥 바게트 샌드위치로.

뭐 어때.

바게트 샌드위치, 우리가 정말 좋아하니까.

 

 

 

 

 

 

 

 

생각해보니 이렇게 오픈하자마자 가서 바게트 샌드위치를 먹은 적이 없었다.

그렇게 몇 년 동안 여러번 훈고링고브레드의 바게트 샌드위치를 맛있게 먹어 놓고는, 이렇게 딱 문 열자마자 들어가 구워낸 지 오래 되지 않은 바게트에 낸 샌드위치는 처음이었다.

안그래도 훈고링고브레드의 바게트가 맛있다고 생각해왔지만 문 연 직후의 바게트는 정말...정말 대단히 맛있었다.

바스락거리면서도 밀도감 제대로 느껴지며 부드럽고 촉촉한 이 식감과 밀려 들어오는 고소함.

 

 

 

 

 

 

 

 

 

스콘.

훈고링고브레드의 스콘은 꼭 드셔보세요.

많은 이웃분들과 인친분들이 경험하셨습니다.

 

 

 

 

 

 

 

 

 

그리고 역시 까눌레도.

 

 

 

 

 

 

 

 

마르코폴로

 

 

 

 

 

 

 

 

좋습니다.

언제나처럼.

 

 

 

 

 

 

 

 

 

 

 

 

 

 

 

 

 

 

 

 

 

 

 

 

 

 

 

 

 

언제 들러도 편안하고 좋은 음악이 있고 맛있는 샌드위치와 스콘, 까눌레, 파운드케이크, 치아바타가 있는 집.

이 빵, 과자들과 잘 어울리는 따뜻한 차 한 잔, 커피 한 잔.

세상이 어찌 돌아가도 훈고링고브레드 @hungoringobread 는 묵묵하게 우직하고도 늘 믿음을 저버리지 않는 빵과 과자를 낼 것 같은 그런 기분이다.

정말 우리에겐 호사스러운 점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