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이 무슨 해지?

모르겠는데?

쥐띠해라는데?

응? 개띠 벌써 지났어?

그렇다는데?

돼지도 지났구나.

그러니까 쥐띠해겠지.

우리 진짜 바보 부부같아.

그 와중에 만두란 표고버섯만두 2판과 샤오롱바오 1판이 사라졌다.

바보같은 대화를 더 바보처럼 만들어주는 이 맛.

언제나처럼 맛있게.

 

 

 

 

 

 

 

난 여지껏 먹은 그 어떤 짜차이보다 이 집 짜차이가 맛있다.

 

 

 

 

 

 

 

 

자연 조명 엄청 받은 와이프.

 

 

 

 

 

 

 

 

표고버섯만두는 1인 1판씩 먹어줘야...ㅎㅎㅎ

 

 

 

 

 

 

 

 

샤오롱바오(소룡포)도 한 판은 먹어줘야...

그렇게 따지면

꿔보러우(꿔바로우)도 한 접시는 먹어줘야...

훈둔탕도 한 그릇은 먹어줘야...

 

 

 

 

 

 

 

늘 먹을 때마다 놀랍다.

한결같은 맛.

한 입 배어물 때마다 코끝으로 밀려오는 이 풍성한 표고버섯향.

그리고 딱 적절한 고기육즙.

내게 기억되던 그 수많은 만두집들을 싹 지우게 해 준 집.

도대체 집에서 만든 만두보다 어디가 맛있다는거지...? 싶은데 가격은 어마어마했던,

그저 깔끔한 맛인 것 같아...라고 말해야했던 만두집들을 내 머리 속에서 지워준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