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도염으로 오랫동안 먹지 못했던 산청엔흑돼지의 김치찌개를 드디어 오늘, 정말 오랜만에 먹었다.

여전하더라.

계산할 때 이 금액을 내는 것이 도덕적으로 올바른 일인가?라는 말도 안되는 고민이 들 정도로 실한 김치찌개.

김치찌개에 넣은 저 두꺼운 지방 부위가 이렇게 고소할 수가 있을까.

찌개의 양도 든든했지만 조금도 남기지 않고 싹싹 먹었다.

 

 

 

 

 

 

 

 

 

 

 

 

밑반찬도 다 맛있지. 이 집.

 

 

 

 

 

 

 

 

 

 

 

 

 

 

 

 

어우...

 

 

 

 

 

 

 

푹... 끓이면 질 좋은 돼지고기의 기름이 찌개에 배어들어 진한 맛이 된다.

굳이 은주정까지 가지 않아도 될 정도로 맛있는 이 집 김치찌개.

사장님,

인스타그램하지 않으시는 걸로 알지만,

오랜만에 와서 정말 잘 먹었습니다.

오지랖이지만 건강도 꼬옥! 챙기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