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 식사는 드 피티트 뷔 de pitites vies 사장님도 함께.

성산동 베트남 음식점 '싸이공레시피'에서.

저희 블로그 이웃분 중 많은 분들께서 드피티트뷔 (이하 '드피') 망원동 쇼룸을 방문하셨다는데...

전 그렇게 많은 분들이 방문하실거라곤 전혀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사실 반백세 아재가 여성복 피드를 올린다는 것이 정말 조심스럽고,

브랜드 입장에서도 그닥 유쾌한 일이 아닐 것 같아 신경이 많이 쓰였는데 드피 사장님도 전혀 문제없다고 말해주시고...

실제로 찾아 가 주신 분들 많아서 마음이 좀 놓였습니다.

 

 

 

 

 

싸이공레시피의 부부 대표님...

부디 건강 잘 챙기셔서 오래오래 음식 맛보게 해주세요.

 

 

 

 

 

 

 

 

 

고수

고수도 잘 못먹던 내가 고수를 먹게 된 계기가 싸이공레시피.

 

 

 

 

 

 

 

 

와이프가 주문한 분보싸오에 넣을 소스.

 

 

 

 

 

 

 

 

두 여자
다른 색, 같은 옷.

 

 

 

 

 

 

 

짜조.

 

 

 

 

 

 

 

 

내가 주문한 껌승.

당연히 쌀 한 톨 남기지 않고 싹싹 긁어 먹었다.

 

 

 

 

 

 

 

 

 

 

 

 

 

 

 

 

드피 대표님이 주문하신 분보훼찐.

 

 

 

 

 

 

 

 

 

와이프가 주문한 일종의 비빔국수인 분보싸오.

싸이공레시피의 분보싸오 좋아하는 분들 많음.

 

 

 

 

 

 

 

 

 

언제나처럼 잘 먹었다.

한동안 건강 문제로 문닫으셨다가 문 열었을 때 약간 국물이 뭔가... 심심해졌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오늘 먹어보니 이젠 완전히 예전 맛을 되찾은 듯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