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MMCA 서울관

'올해의 작가상 2019'

박혜수

김아영

이주요

홍영인

올해도 어김없이 국립현대미술관 '올해의 작가상' final 4

전시가 열리고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MMCA 서울

국공립 미술관은 물론 대부분의 사설 미술관들도 월요일은 거의 모두 쉰다.

mmca 서울관의 경우 월요일 개방을 시범 운영하고 있는데 덕분에 월요일 휴무인 우리도 볼 수 있는 전시가 있다는건 행복한 일이다.

물론, 일하시는 분들도 충분히 휴식이 보장되겠지?

타인의 노동력을 담보삼아 누리는 안녕이나 행복같은거 당연히 바라지 않으니까.

 

 

 

 

 

 

---------------------------------------------------------------------------------------------------------------------------------------------------------------------------------------------

 

 

 

 

 

홍영인 작가

 

 

 

 

홍영인 작가

자수, 설치등의 작품 방식이 왠지 영국 작가 느낌이다...라는 막연한 생각이 들었는데,

집에 와서 리프렛을 펼쳐보니 영국을 본거지로 활동하고 있는 작가란다.

 

 

 

 

 

 

 

 

 

 

 

 

 

 

 

 

 

 

 

 

 

 

 

 

 

 

 

 

 

 

 

 

 

 

 

 

클럽 이네갈과의 협연 Club Inegales

'동물되기'를 모색하는 <하얀 가면 / the White Mask>

 

 

 

 

 

 

 

 

 

 

 

 

 

 

 

---------------------------------------------------------------------------------------------------------------------------------------------------------------------------------------------

 

 

 

 

 

박혜수 작가

난 박혜수 작가의 작품과 메시지에 가장 공감했다.

그래서 유난히 박혜수 작가 사진이 많으니 이해해주시길.

 

 

 

 

우리 사회에서 가족이라는 말은 이제 더이상 혈연으로 엮인 가족공동체만 의미하지 않는다.

자본주의에서 공고한 bondage로 포장된 일종의 공범주의를 위해서우린 끝없이 '가족'의 구성원이 되길 강요받는다.

 

 

 

 

 

 

 

 

늘 얘기하지만,

그 어디에도 낄 수 없는 어정쩡한 나같은 사람들은 언제나 쉽게 소외되고 냉혹하게 버려진다.

 

 

 

 

 

 

 

 

 

텍스트에선 분명 가장 내게 위안이 되는 것이 '가족'일텐데,

나도 잘 알고 있다.

정말 수많은 사람들이 '가족'이란 존재가 얼마나 커다란 짐이 되는지를.

 

 

 

 

 

 

 

 

혈연으로 엮인 가족조차 이 모양인데,

사회는 끊임없이 '나'의 동의도 구하지 않은 채 나를 또다른 가족 속으로 편입시키려 애를 쓴다.

그리고 그 속에서 굳이 감내할 필요없는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받으며,

부조리한 현실에 저항할 힘조차 잃어버리지.

 

 

 

 

 

 

 

 

survey.

 

 

 

 

 

 

 

 

 

 

 

 

 

 

 

 

 

 

 

 

 

 

고독사.

가족의 해체라는 주제는 이미 수도 없이 많은 매체를 통해 다뤄져왔다.

사람들은 내가 정말 화목한 가정을 이루고 잘 살고 있다고 생각한다.

맞다.

그 어떤 가정보다 많은 대화를 나누며 건실한 관계를 이루고 있으니까.

하지만,

나 역시 이제 20년이 다 되어가는 시간 동안 의절한 '아버지'를 단 한 번도 만난 적이 없으며,

어떻게 살고 있는 지조차 모른다.

아니, 알려고 하지도 않는다.

 

 

 

 

 

 

 

 

 

 

 

 

 

 

 

 

이 모니터에 끝없이 흐르던 글들은 대단히 묵직한 공감을 불러 일으킨다.

 

 

 

 

 

 

 

 

부디 이런 전시를 많은 분들이 봤으면 하는 바람.

 

 

 

 

 

 

 

 

 

 

 

 

 

 

 

 

 

 

 

 

 

---------------------------------------------------------------------------------------------------------------------------------------------------------------------------------------------

 

 

 

이주요 작가

 

 

 

 

 

 

 

 

 

 

 

 

 

 

 

 

 

 

 

 

 

 

 

 

 

 

 

 

 

 

 

--------------------------------------------------------------------------------------------------------------------------------------------------------------------------------------------

 

 

 

김아영 작가

 

 

 

 

 

 

 

 

 

 

 

 

 

 

 

 

 

 

 

 

 

 

 

 

 

 

 

 

 

 

 

 

 

 

 

 

 

 

 

 

 

 

 

 

 

 

 

 

 

 

 

 

 

올해의 작가상 2019 전시를 다 보고 나오면,

 

 

 

 

 

 

 

 

 

올해의 작가상 후보에 오른 작가들의 인터뷰 영상을 볼 수 있다.

언제나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