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www.instagram.com/de_pitites_vies/

 

얼마전 우연히 길을 가다 발견한 뒤로 무척 왕래가 잦았던 망원동의 여성복 쇼룸

드 피티트 뷔 (이하 '드피') de pitites vies의 오프닝 파티가 2019년 10월 12일 토요일에 열렸다.

가능하면 좀 일찍 가보려고 했으나 이날 손님들이 우리 쇼룸에도 계속 오셔서 영업 다 끝나고 뒤늦게서야 갈 수 밖에 없었다.

 

 

 

 

 

 

좀 늦게 도착했지만 그래도 손님들이 와 계셨다.

큰 규모의 파티는 아니지만 음식을 무척 알차게 준비하셨다.

저 라자냐는 마리오파스타 라자냐.

마리오 파스타 라자냐는 식어도 맛있다.

 

 

 

 

 

 

 

 

요... 아보카도 튀김은 키친드렁크에서.

그니까 드 피티트 뷔 에서 20m 이내의 업장들에서 가져온 음식들.

역시 이 동네 좋아.ㅎ

곧 이어 파인드스터프 @find_stuff_ 두 대표님도 오셔서 즐겁게 얘기를 나눴다.

파인드스터프 박경미 대표님은 일본에서 6년간 거주하면서 출판업체(우리도 잘 아는)에서 근무하셨었는데,

여러 이야기 도중 동일본 대지진 사태 때 겪었던 충격에 대해 생생히 얘기해주셨다.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며 하루의 피곤을 좀 날려보낸 느낌.

하지만... 음식 준비를 비롯 오프닝 파티 준비를 위해 분주하셨을 드피 대표님은 엄청 피곤하셨을 듯.

음식 중 원픽은 역시 마리오파스타의 라자냐.

 

 

 

 

 

 

 

 

ㅎㅎㅎ 이 치즈는... 파티에서 아무도 건들지 않아 처치 곤란이었던 걸 우리가 가져온 것.

퐁레베크 치즈.

Pont-L'Eveque

냄새가 강력함.

 

 

 

 

 

 

 

 

 

 

 

 

 

 

 

집에 갖고 와서 저 표면, 가장 곰팡이가 강력한 부분만 떼어 먹었다가 식겁했다.

어지간한 꼬릿함은 그저 치즈의 우아한 맛을 위한 것일 뿐...이라고 생각하며,

이 정도는 먹어봐야지...하면서 표면 위주로 떼어먹은거지.

정말 치즈 먹을 줄 모르는거.ㅎㅎㅎ

게다가 와인도 없이.

내가 힘들어하는 모습을 와이프가 보곤 자기는 그럼 안먹겠다고.ㅎ

하지만 다음날,

전날 신나게 놀고 아침에 들어온 아들이 이 치즈를 떼어먹어보더니

'? 아빠 맛있는데요?'

라고...

아들의 말에 어제 내가 혼비백산한 탓에 먹어보지 않았던 와이프도 한 입 먹어보더니

'괜찮은데?'

라고...

뭐지?

일요일, 저녁.

이 치즈를 들고 장신고에 가서야 알았다.

내가 표면 위주로 떼어먹어서 그 맛을 제대로 보지 못했던 것이라는 사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