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요즘 점심에 뭘 먹을지 늘 고민한다.

오늘은 며칠 전 들렀던 망원동 어쩌다가게의 키오스크 KIOSQUE (키오스크 사장님 인스타그램 안하세요~~~ 물어보시는 분들 의외로 많아서 미리 말씀드려요)에 갔다.

그런데 정말 반가운 분이 앉아 계시더라.

내가 역시 정말 좋아하는 망원동 육장의 사장님.

 

 

박성환(@yookjang_mangwon)

https://www.instagram.com/yookjang_mangw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