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쇼룸.

쇼룸에서 도보로 왕복 2.6km 떨어진 합정동 멘치카츠집 '카츠만'.

와이프가 혼자 걸어가서 멘치카츠를 사왔다.

와이프 말로는 우버이츠가 아닌 유미이츠...라고.ㅎㅎㅎ

덥고 힘드니 가지 말라고 했는데 평소 어지간한 거리는 죄다 걸어다니며 아날로그 운동을 고집하는 와이프는,

이 정도 더운건 아무것도 아니라며 다녀옴.

덕분에 지난 주에 들러 맛있게 먹었던 카츠만의 멘치카츠를 다시 맛볼 수 있었다.

 

 

 

 

 

 

와이프 덕분에 감사하게 먹을 수 있었던 카츠만 멘치카츠.

 

 

 

 

 

 

 

 

 

각자 3개씩.ㅎ

 

 

 

 

 

 

 

 

 

 

 

 

 

 

 

새우가 많이 들어간 애비멘치카츠

 

 

 

 

 

 

 

 

 

카니크림 고로케

 

 

 

 

 

 

 

 

카츠만 멘치카츠.

카니크림고로케, 에비멘치카츠 다 좋은데 난 역시 기본 카츠만멘치카츠를 제일 맛있게 먹는 것 같다.

3.5개 먹었더니 배가 든든함.

와이프는 2.5개.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