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시간이 끝나갈 즈음,

낯익은 분께서 쇼룸 문을 열고 들어오셨다.

#정오의빛 대표님 @sunofno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