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폰8플러스 사진입니다 *

수현님과 소금집델리에서 점심 식사한 뒤,

쇼룸에서 정말 가까운 곳에 위치한 '레코즈 커피 Rekoz Coffee' 방문해서 커피 한 잔.

 

 

 

 

 

 

 

 

 

 

 

브롬튼 벨로.

대표님, 기억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클립쉬 빈티지 스피커

지난 번 추천해주시는 음반을 못듣고 나왔는데 이번에 부탁드렸다.

감사하게도 바로 틀어주셨는데...

멍청하게도 얘기 나누다가 놓침.ㅎ

바보도 이런 바보.

 

 

 

 

 

 

 

난 저 데세르들을 구워 오시는 건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

저 테이블 아래에 오븐이 있었어.

이 공간에서 구워내시는 거라고.

전에 왔을 때도 궁금했는데 이번에도 궁금해하기만 하고 못 먹었다.

늘... 배가 부른 채로 이곳에 오는 것 같아.

 

 

 

 

 

 

 

 

자신의 취향을 살려 이를 서비스하고 공감을 얻는다는 건 정말 어려우면서도,

매력적인 일.

누구나 그렇게 살고 싶어하지만

누구나 그렇게 될 수 없다는 것이 현실.

 

 

 

 

 

 

 

 

플랫화이트도 고소하고 좋다.

수현님,

다음에도 또 뵈어요.

서울 재입성 축하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