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자의반 타의반으로 일주일 사이 세 번을 들른 망원동의 오래된 닭곰탕집.

상호 이름이...

'꼬꼬댁 옻닭 닭곰탕'임.


황평집 생각하시는 분들 계실텐데,

이 집의 닭곰탕은 부천 오정동의 국밥집의 그 맛에 더 가깝다.

 

 

 

 

 

이건 옻곰탕.

​난 옻을 썩...

​그래서 닭곰탕만 세 번을 먹었다.

닭게장도 있고 다른 메뉴들도 있지만 아직은 닭곰탕만 세 번 (세 번 다 점심 식사)

다대기는 주지 않는다.

적당히 자기에게 맞게 소금 간을 해서 먹으면 되는데 대단한 맛이라는 생각은 들지 않아도 충실한 맛에 든든함도 느끼기엔 좋다.

 

 

 

 

 

 

 

쇼룸에서 매우... 가까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