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7


금호미술관 (금호창작스튜디오 12기 입주작가전) '우리가 아는 모든 언어' 팔판동 '그릴 데미그라스' 국제갤러리 '폴 매카시 (Paul McCarthy)'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MMCA 서울) '올해의 작가상' 통의동 빈티지샵 '텍스처샵 (Texture Shop)' 통의동 시각예술서적 전문책방 '더북소사이어티 (theBookSociety)' 성산동 베트남음식점 '싸이공 레시피'

 


 

더 북 소사이어티 / 더북소사이어티 (the Book Society)




갤러리 지상소 바로 맞은편 건물 3층에 위치한 '텍스처샵 (Texture Shop)'에 들러 간단한 그릇 두개를 구입한 뒤,

바로 아래 층에 위치한 독립서점, 시각예술서적 전문책방으로 널리 알려진 '더 북 소사이어티'에 들렀다.

 

 

 

 

 

이렇게... 책이 많은 줄 몰랐다. 정말.

보유한 책이 정말 상당히 많았고,

책의 면면도 쉽게 찾아보기 힘든 전문 서적들이어서 시간가는 줄 모르고 구경했다.

약간 좀 더운 느낌이 있어서 자리를 떴지...

덥지만 않았다면 엄청 오래 있었을 것 같아.

 

 

 

 

 

 

 

눈 돌아가는 책들이 어마어마하게 많아서 체크카드 또는 신용카드가 지갑에서 뛰쳐나오지 않도록 잘... 붙잡고 있어야한다.ㅎ

 

 

 

 

 

 

 

책 분류도 잘 되어있는 느낌.

 

 

 

 

 

 

 

아... 이 작품이 벽에 걸려 있더라!

김영나 작가의 포스터 작품.

이 작품, 당연히 광주민주화운동을 소재로 광주시민군의 궐기문 일부를 영문으로 인용한 것인데,

보시다시피 가장 주요한 단어에 의도적으로 지움 표시를 넣어 글자의 형상을 모호하게 했다.

그러면서도 동시에 그 글자가 무엇인지 집중하게 하여 강조하는 효과를 의도한 것(이겠지)

 

 

 

 

 

 

 

 

 

 

 

 

 

우리도 들른 김에 책을 골랐다.

우린 이렇게 전문적인 책을 읽을 정도의 전문적 식견을 가진 바 없기 때문에...

 

 

 

 

 

 

 

 

 

 

 

 

 

 

 

 

 

 

 

 

 

 

 

 

 

연필에 대한 모든 것.

이 책을 살까말까 매우 고민했다.ㅎ

 

 

 

 

 

 

 

하지만 최종적으로 구입한 책은,

이 책과,

 

 

 

 

 

 

 

300부 한정으로 나온 '23 / 二 十 三 / 니쥬산'

이렇게 두 권을 구입.

구입한 책에 대해선 따로 글을 올릴 예정.

 

 

 

 

 

 

 

바로 건너편에 갤러리 지상소가 보인다.

갤러리 지상소도 들를까 했는데 문이 닫혀 있었다.

 

 

 

 

 

 

 

이렇게... 소격동, 통의동에서 시간을 보낸 뒤,

성산동으로 넘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