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eon Flux

Diercted by Karyn Kusame

2005 I 93min I US

Aeon Flux(Charlize Theron), Trevor Gooschild(Marton Csokas), Oren Goodchild(Jonny Lee Miller), Sithandra(Sophie Okonedo), Handler(Frances McDormand)


051217 - 샤를리즈 테론만 보자하며 그녀가 없는 장면은 아주 성의 없이 말야. 대충.

어찌 신은 이다지도 불공평하단 말인가.

뭐 하나 빠지는 구석이 있어야 할것 아닌가. 거참









King Kong

Directed by Peter Jackson

2005 I 187min I New Zealand/US

Ann Darrow(Naomi Watts), Carl Denham(Jack Black), Jack Driscoll(Adrien Brody), Captain Englehorn(Thomas Kretschmann)

reston(Colin Hanks), Kong/Lumpy(Andy Serkis)


051218 - 처음에 피핀이줄 착각했던 대단한 감독의 감동적인 영화

사실 옛적 킹콩을 본건지 아님 장면을 여기저기 보고 스스로 묶었는지 기억나질 않는다.

(이제 킹콩쓰냐 이제.... 구박하고 가신다 남편.)

이 완벽한 감정이입에 닭똥같은 눈물을 뚝뚝 흘리다 남편의 얼굴을 보는순간

또 감수성 풍부녀로 놀림 당할까봐 겸연적게 피식 터지는 웃음에 심각한 장면에서 소리내 웃는다고 핀잔을 들었던....

조금만 잔인하고, 덜 공포스러웠다면 울 민성이랑 함께 봤을 텐데...









9th Conpany, the (9-ya rota)

Directed by Fyodor Bondarchuk

2005 I 130min I Russia/Ukraine


051218 - 전쟁은 언제나 희생만을 요구해. 남는 것이라곤 헐벗은 대지와 상처뿐이야

인간이 저지를수 있는 최악의 현실...

그곳에선 누구랄것도 없이 모두가 불행하고 애처롭다. 적이든 아니든

가장 가슴 아픈 사실은 그속의 아이들이다.









웰컴 투 동막골 (Welcome to Dongmakgol)

Ditected by 박광현

2005 I 133min I Korea

리수하(정재영), 표현철(신하균), 여일(강혜정), 장영희(임하룡), 류덕환(서택기), 서재경(문상상), 스미스(Sreve Tachler)


051223 - 가슴이 따뜻한 영화.

특히 멧돼지 잡는 장면은 압권이었다. 음악은 뭐 말할것도 없지

하나가 되는데는 그리 큰 맘이 필요치 않음을...

그 무엇 하나도 다르지 않았었는데...

왜 이리 멀리 왔는지...









친절한 금자씨 (Sympathy for Lady Vengeance)

Directed by 박찬욱

2005 I 112min I Korea

금자씨(이영애), 백선생(최민식), 근식(김시후), 우소영(김부선), 박이정(이승신), 마녀(고수희), 전도사(김병욱), 장씨(오달수)


051224 - 불친절한 금자씨.

기대를 안 했다고 생각했었는데... 실망이 큰거 보니까 나도 모르게...

너무나 작위적인 장면이 많아서 거부감이 컸고(혹 그것이 재미를 주는 영화도 있지만)

마지막 장면은 보기가 힘이들 정도로 꼭 그렇게 마지막 하나까지 보여줘가면 정당성을 증명해야만 했는지

맨발의 천사같은 아이가 든 두부케잌은 정말이지 전체적인 이미지를 더욱 더 가식적이고 추잡하게 만든다.

복수시리즈는 역시 [복수는 나의 것]이 최고다. 아마 앞으로도 그의 영화중 최고가 아닐까 싶다.

맘이야 더 좋아라 하는 영화가 나오길 간절히 바라지...









형사 Duelist

Directed by 이명세

2005 I 111min I Korea

남순(하지원) ,슬픈눈(강동원) ,안포교(안성기) ,병판(송영창) ,봉출(윤주상) ,장옷여인(김보연)


051225 - 디지털 상영으로 꼭 봤어야 하는건데 말야.

극과 극으로 극명하게 대립됐던... 난 말야 물론 열광하는 쪽이지.

하지원의 연기가 조금 더 자연스러웠으면 하는 바램은 들지만...

무지하게 재미나게 보았고, 슬픈눈과 남순의 운명에 슬퍼했고, 성공하지 못했음을 쓰리게 아파했던 영화.
한류의 주역 이한위. 여기도 나왔네.









너는 내 운명 (You're My Sunshine)

Ditected by 박진표

2005 I 123min I Korea

은하(전도연), 석중(황정민), 규리(서주희) , 철규(류승수), 석중 모(나문희), 재호(윤제문)


051225 - 배우들이 연기야 여러 언론매체나 대다수의 대중과 평론가들에 의해 입증된바

두말하면 잔소리지만 난 전도연이 참 좋다.

자신을 아끼지 않고 몰입하는 그녀는 배우 개인으로 생각되지 않고 언제나 인물로 다가온다.

황정민도 좋아졌다. 끔찍한 아동학대의 장면이 있어 보기 싫었던(편견이라고 해도 별수 없다)

바람난 가족도 보고싶어 진다.

각설하고 영화는 전체적으로 꼭 농촌을 배경으로 해서가 결코 아니라 좀 촌스럽다.

아픈 사랑. 고마워요 사랑해줘서.....









Aegis (망국의 이지스)

051227 - 시간이 너무 아까워 보았다는 기억을 지우고 싶어

뭐 영화에 대한 절대적이지 못한 판단이겠지

최민서가 말도 안되는 인물로 정말 어이없이 나왔기 때문이겠지.

영화도 그닥...









Lila dit ça (Lila Says)

Directed by Ziad Doueiri

2004 I 89min I France/UK

LIla(Vahina Gocante), Chimo(Mohammmed Khouas), Mouloud(Karim Ben Haddou)


051230 - 곱씹어 보니 사춘기가 떠오른다.

발직한 그녀. 말로밖에 표현할 수 없는 그녀의 수즙은 고백.

일어나지 않은 일을 말했다 해서 그녀와의 시간이 거짓이라고 말할수 있을까?

꾸미지 않은 작은 정원의 눈부신 햇살과 따스함을 기억하는 그는 많이 아팠다.









交涉人 眞下正義 (교섭인 마시타 마사요시)

Directed by 모토히로 카츠유키(本廣克之)


051231 - 교섭인 하나무라 다이스케!!!!

그의 이미지는 언제나 좌충우돌 정의롭고 다정한 변호사일듯 싶다.









'--- movie'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6 01 + 3. 4  (0) 2017.03.22
2006 01 + 1. 2  (0) 2017.03.22
2005 12 + 3. 4  (0) 2017.03.22
2005 12 + 1. 2  (0) 2017.03.22
2005 11  (0) 2017.03.22
2005 10 + 3, 4  (0) 2017.03.2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