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8시가 넘어서 나온 저희는 주린 배를 움켜잡고, 찢어져나가는 듯 아픈 발을 참아가며
역삼동으로 향했습니다. 원래 저희 이날은 6시 30분에 '테이스티 블루바드'에서 디너가 예약되어있었는데,
시간도 도무지 안되고 돈도 없어서 그냥 취소하고 '역삼동 크라제 다이너'나 가려고 했어요.
아... 코엑스에 크라제 버거가 있는 것은 아는데 너무 붐비고, 다이너가 아니라 버거라 역삼동으로 정했습니다.

그런데... 막상 역삼에 도착하니 바로 옆 GFC(강남 파이낸스 센터) 지하에 있는 매일유업이 운영하는
그 유명한 인도음식점 '달(Dal)'이 눈에 들어오더군요. 안그래도 aipharos님이 다음 10월에 LG 아트센터
공연보러 오면 '달'에 가자고 했었거든요. 그래서 그냥 '달'로 들어갔습니다.
저흰 '달'의 강남분점은 처음입니다.
소격동 '아트선재센터'의 '달'에선 먹어 봤어요. 이전 포스팅 보기
아주 만족스러운 인테리어와 음식이었죠.

그런데 GFC에선 그런 인테리어를 전혀... 볼 수 없어서 아쉬웠습니다.
물론 입구에서 바로 앞에 보이는 작은 룸은 동일한 소파와 분위기로 되어있던데 나머지는 그냥 일반 레스토랑의
분위기였어요.

뭘 시킬까하다 전 도무지 '달정식'은 자신이 없어서 그 아래인 '콜람'정식을 하려는데 aipharos님이 탄두리 요리는
먹고 싶지 않다고('콜람'정식에도 탄두리 요리가 나옵니다), 단품을 시키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저흰...

매운 맛의 새우 스프 (5,000원,/VAT 별도) 2개와
징가 마살라 (17,000원/VAT별도) 1개,
포크 마살라 (18,000원/VAT별도) 1개,
갈릭난 (2,500원/VAT별도) 2개
를 주문했습니다.

징가 마살라는 아주 통통한 새우를 넣은 토마토 소스 베이스의 커리이고 매운맛은 고추등급 1.(ㅎㅎ)
포크 마살라는 돼지고기를 넣은 매운맛 커리입니다.(고추등급 2)
하도 피곤해서 매콤한게 무쟈게 땡겼어요.

 

 

 

입구입니다.

 

 

 

 

 

 

내부. 소격동 아트센터 내의 '달'이 그리워져요.

 

 

 

 

 

오전 10시 40분에 나와서... 하루종일 걷고 또 걷고. 수고 많았어요. aipharos님.
짜증 한 번 안부리고 힘도 없으면서 내 짐도 다 들겠다고 떼쓴 aipharos님.

 

 

 

 

 

매운 맛의 새우 스프.
역시나 좋습니다만... 이건 정말 아트선재센터 내의 '달' 본점이 더 맛있습니다.
그래도 좋았어요.

 

 

 

 

 

 

갈릭난 등장! 우엉... 난 정말 맛있죠. 두 개를 시켰습니다.

 

 

 

 

 

커리 등장.
왼쪽이 징가 마살라, 오른쪽이 포크 마살라입니다.
베지테리언을 위한 마살라도 있으나 전에 시금치 마살라 먹어보곤 영...그래서 이렇게 두 개 시켰습니다.
건더기가 없다구요?
천만의 말씀... 저 안에 듬뿍 들었습니다. 징가 마살라 안엔 아주 커다랗고 통통한 새우 네마리.
포크 마살라 안엔... 거의 너무나 부드럽고 맛난 돼지고기가 아주 듬뿍입니다.

양...많습니다.
전에도 그랬는데 이번에도 남겼습니다.
너무 아깝잖아요. aipharos님이 스탭을 불러 '싸가도 돼냐?'고 하자 된다더군요.ㅎㅎㅎ
그래서 싸왔습니다.
덕분에 오늘 아침 또 잘 먹었습니다. ㅎㅎㅎㅎㅎ

이렇게 9월 20일을 즐겁게 보냈네요.


*
도산공원의 '달' 지점의 인테리어는 극도로 간결한 미니멀리즘이더군요.
달의 사이트는
http://www.dalindia.com/index.jsp?mypage=main
이곳입니다.
지점과 메뉴를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