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폰12프로맥스 사진입니다 ※

공예트랜드페어 2020

@코엑스 COEX A홀

 

 

일찍 도착.

그래서 테라로사에서 커피 한 잔, 그리고... 파운드케이크랑 꾸인아망...

근데? 어디서 먹지?

to go 다 좋은데 그럼 어디 가서 먹어야할까.

사무실에서?

다들 집에서만 먹을 리 없고.

그렇다면 도대체 직장인들 대상의 이런 카페에서 to go만 된다는 건 무슨 의미가 있는걸까.

음식점은 되고, 카페는 안된다는 건 도대체 무슨 논리일까.

오해하지 마시길.

난 엄격한 방역에 적극 찬성하는 사람이고 심지어... 방역 강화되면서 업장에서는 절대 식사하지 않고 모두 포장만 해오는 사람이다.

그런데,

그런 내가 보기에도 이 기준은 도대체 이해할 수가 없는 것 투성이다.

샌드위치등의 식사 대용 음식을 판매하는 카페가 어디 한 둘인가?

빵과 물은 되는데 빵과 커피는 안된다는 대답을 들은 카페도 있더라.

이 어처구니없는 누더기 기준은 누가 책임지는거지?

공무원 특성상 유연성있는 판단을 기대한다는건 넌센스잖아.

그러니 이 모양이지.

 

 

 

 

 

 

공예트랜드페어 2020을 보러 왔다.

결론부터.

이건 순전히 내 개인적인 소감이라는 점 양해해주시길.

이번 공예트랜드페어 2020은 개인적으로 대단히 실망스러웠다.

한 군데.

박소희 작가의 부스만 제외.

 

https://www.instagram.com/soheee.p/

 

 

 

 

 

박소희 작가의 호롱에 감탄했다.

아직은 젊은 신진 작가가 앞으로 얼마나 놀라운 작품들을 선보일지 기대가 정말... 크다.

 

 

 

 

 

 

 

 

디테일이 정말... 좋다.

 

 

 

 

 

 

 

 

 

 

 

 

 

 

 

 

 

일단 이... 호롱은 당장 가져오고 싶었어.ㅎ

 

 

 

 

 

아... 예쁘다.

 

 

 

 

 

 

솔직히 말하자면,

 

 

 

 

 

난 디테일은 당연히 중요하고,

구조적으로 과감하면서도 비연속적이지 '않은' 디자인을 만나길 기대했다.

정말... finest 이런거에 좀 많이 지쳤다고나 할까.

평범한 shape인데 디테일이 끝내주고...

이런거 말고,

위트있고 구조적으로 재밌으면서도 어지럽지 않은 디자인.

 

 

 

 

 

 

안타깝게도 이번 공트페에서 그런 디자인은 하나도 만나지 못했다.

 

 

 

 

 

그거야 내 기준이니까 뭐...

 

 

 

 

 

암튼 박소희 작가의 부스만큼은 대단히 좋았다.

 

 

 

 

 

 

 

 

 

 

 

 

 

 

 

 

 

 

 

 

 

 

 

 

 

 

 

 

 

 

 

 

 

부스 번호 O119

만약 공트페 가신다면 꼭! 들러보시길.

 

 

 

 

 

 

정산 작가의 Artissan Craft

 

 

 

 

 

 

무진 작가의 친구분으로 알고 있다.

 

 

 

 

 

 

 

 

 

 

 

저 드리퍼...를 와이프가 눈독들이던데...

여보... 참자. 우리 그냥 그라인더에 머신 계속 쓰자.ㅎㅎㅎ

 

 

 

 

 

 

와이프가 관심갖고 있던 고보경 작가님.

 

 

 

 

 

제작 과정 자체가 놀랍다.

 

 

 

 

 

 

 

 

 

 

 

화선지 소재.

 

 

 

 

 

 

 

 

 

 

 

그리고 옥인다실

 

 

 

 

 

안녕

 

 

 

 

 

 

 

 

 

 

 

 

 

 

 

 

 

 

 

 

 

 

 

 

 

 

 

 

 

 

 

 

 

 

 

 

오히려... 이 부스가 훨씬 재밌었어.

 

 

 

 

 

 

 

 

 

 

 

 

은아씨가 우리에게 선물해준 것도 여기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