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비드19 코로나 바이러스가 다시 재확산되면서...

우리의 포장음식 점심 식사가 다시 시작됐다.


 

 

 

 

지긋지긋한데... 끝이 보이질 않는다.

이놈의 코로나 바이러스.

 

어젯밤 (11.17)

 

 

사람들 많이 모이는 곳은 피하자는 마음으로 우리 쇼룸에서 조촐하게 모임을 가졌는데...

지금 상황으론 당분간 이 정도의 모임도 더이상 할 수 없을 것 같다.

 

 

 

 

 

 

 

 

타인과 마주칠 일 없는 우리 쇼룸에서 음식은 웨스트빌피자에서 모두 포장해오고,

술은 알콜프로페서(ㅎㅎㅎ) 상기씨께서 챙겨오시고...

이렇게 조심해도 이제 모임 자체가 불안해졌다.

 

 

 

 

 

 

 

 

와이프는 단골 미용실 (아워룸)에서 아직 펌할 머리길이가 안된다는 청천벽력과도 같은 소리를 들었지만,

지나쌤의 커트 실력으로... 다 포기했던 어정쩡한 머리가 살아났다.

난 무척 예뻐보이더라.

지나쌤, 고마워요!

부평 아워룸

https://www.instagram.com/ouroom__/

 

 

 

 

 

 

 

 

그렇더라도...

어젯밤엔 즐거웠다.

 

 

 

 

 

 

 

 

 

이런 분위기.

 

 

 

 

 

 

 

웨스트빌 피자 대표님께서 와인잔도 빌려주셔서 정말... 감사한 마음.

 

 

 

 

 

 

 

 

 

마신 와인들.

와이프는 이 와인이 가장 좋았다고 했지.

 

 

 

 

 

 

 

 

 

다른 분들은 모두 이 와인을 가장 좋았다고.

 

 

 

 

 

 

 

 

외면받은 와인.

약간의 컨디션 문제였던 것 같아.

상기씨도 원래 이런 향과 맛이 아니라고.

 

 

 

 

 

 

 

 

정말... 즐겁게 얘기했다.

이렇게 좋은 분들이라니.

즐거웠는데...

노친네에겐 참 힘든 수면 부족이...

새벽 3시가 넘어 잠들었다가 새벽 6시 좀 넘어서 일어나니 힘드네. 정말...

+

11.17 결산 최종... 코비드19 코로나바이러스 지역감염만 245명...

미치겠다...

오늘은 아마 지역감염만 300명 이상 나올 것 같다.

아직 오후 6시도 안되었는데 158명... 어제보다 28명이 벌써 더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