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 야간개장

21일(수) 밤.

퇴근하자마자 바로 경복궁으로.

예매해놓은 경복궁 야간개장 보러 달려왔다.

 

 

 

 

 

당연히 사람이 많았는데,

관람에 지장을 받을 정도는 아니었고 시간이 깊어질수록 한산해져서 고즈넉한 분위기도 충분히 느낄 수 있었다.

 

 

 

 

 

 

 

 

 

 

 

 

 

 

 

근정전

 

 

 

 

 

 

 

 

 

 

 

 

 

 

 

 

 

 

 

 

 

 

 

 

 

 

 

 

 

 

 

 

 

 

 

 

 

 

 

 

 

 

 

 

 

 

 

 

 

 

 

 

 

 

 

 

 

 

 

 

 

 

 

 

 

 

 

 

 

 

 

 

 

 

 

 

 

 

 

 

 

 

 

 

 

 

 

 

 

 

 

 

그리고

 

 

 

 

 

 

 

 

경회루

깜짝 놀랐다.

경회루의 모습이 온전히 눈에 다 들어오기 전,

살짝 비치는 모습만으로 못의 물이 다 빠진 걸로 착각했다.

그런데... 조금만 더 다가가니 경회루의 모습이 물에 그대로 비쳐 거울처럼 반영되어 이었다.

 

 

 

 

 

 

 

 

실제 느낌을 이런 사진으론 살릴 방법이 없네.

 

 

 

 

 

 

 

 

 

경회루의 모습이 그대로 물 표면에 반사되도록 조명을 설계한 것 같다.

 

 

 

 

 

 

 

 

 

 

 

 

 

 

 

 

 

 

 

 

 

 

 

 

 

 

 

 

 

 

 

 

 

 

 

 

 

 

 

 

 

 

 

 

 

 

 

 

 

 

 

 

 

 

 

 

 

 

 

 

 

 

 

 

 

 

 

 

 

 

 

 

 

 

 

 

 

 

 

 

 

 

 

 

 

 

 

 

 

 

 

 

 

 

 

 

 

 

 

 

 

 

 

 

 

 

 

 

 

 

 

 

 

 

 

 

 

 

 

 

 

 

 

 

 

 

 

 

 

 

 

 

 

 

 

 

 

 

 

 

 

 

 

 

 

 

 

 

 

 

 

 

 

 

 

 

 

 

 

 

 

 

 

 

 

 

 

 

 

 

 

 

 

 

 

 

 

 

 

 

 

 

 

 

 

 

 

 

 

 

 

 

 

 

 

 

 

 

 

 

 

 

 

 

 

다 보고 나와서 광화문 야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