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www.instagram.com/connectedblank/

 

https://www.connectedblank.com/

 

 

 

회사까지 왕복 140km 거리가 너무너무너무 부담되어,

어떻게든 빨리 서울에 작은 쇼룸을 내자...하는 마음으로 회사에 '인테리어도 필요없다'며 일단 내고보자!는 마음으로 오픈한 망원동 쇼룸.

2018년 8월 5일 정식 오픈했으니 벌써 2년이 넘었다.

처음엔 오픈이라도 했으니 다행이다 싶었지만...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내 취향과 전혀 무관한 우리 쇼룸의 누추함이 점점 더 신경쓰인다.

보이는게 다는 아니라지만,

그래도 최소한 손님들께서 공간으로 브랜드가 지향하는 바를 조금은 느낄 수 있도록 하는 것도 중요한데...

이케* 저렴한 플로어 스탠드에,

데*커 사무용 책장과 테이블,

카페 의자 납품하는 사이트에서 구입한 저렴한 의자들.

심지어 천정에 형광등...

그 형광등 보기 싫어서 요즘엔 불을 다 꺼놓는다.

무조건 고가의 집기를 들여놔야한다는 뜻이 아니라,

최소한 내가 좋아하는 집기들을 비치하고 싶을 뿐이지.

바닥도 침착한 분위기의 카페트로 정돈하고,

내가 놓고 싶어했던 플로어 스탠드도 3개 가량 배치하고,

나와 와이프의 책상에도 테이블 스탠드 2개 넣고,

테이블과 의자도 다 바꾸고...

창문도 애당초 기획한대로 싹 바꾸고...

이렇게 변화를 주고 싶은데 이런 이야기를 하면 본사에선 차라리 큰 공간으로 이전을 하라고 한다.

우리 역시 그게 현명한 판단이라 생각하고.

그러다보니 이 공간은 이대로 그냥.

그나마 와이프와 내가 어떻게든 조금씩 공간에 변화를 주려 애쓰고 있지만.

집기가 변하지 않으니 티도 안난다.

이렇게 불만이 많은 공간이지만,

그렇다고 마냥 이 공간을 미워할 수 없다.

뭐라해도 2018년 5월 중순부터 시작해서 2년 4개월 가까이 함께 하고 있는 공간이니까.

회사 인스타계정에 올릴 쇼룸 사진이 다... 오래된 옛 사진이어서 어제 다시 한번 사진을 찍어봤다.

엉망진창의 사진이지만... 그래도 남겨봐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