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폰XS 사진입니다 *

샐러마리

SELERMARI

@망원동

샐러마리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selermari_seoul/

 

 

기본 김밥 외의 다른 김밥은 그리 썩 좋아하지 않는 나조차도 샐러마리의 김밥은 맛있게 먹고 있다.

글을 또 올리진 않았지만 얼마 전엔 포장해와서 먹기도 했고.

 

 

 

 

 

 

 

 

내부 장소는 협소해서인지 전화로 주문해놓고 찾아가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다.

우리가 음식 주문하고 기다리는 동안에도 여러 분들이 찾아오셔서 주문해놓은 음식을 가져가셨다.

 

 

 

 

 

 

 

 

 

무척... 깔끔한 업장.

 

 

 

 

 

 

 

 

 

 

 

 

 

 

 

 

 

 

 

 

 

 

온우동,

멸추 김밥,

불고기 깁밥,

LA 김밥

이렇게 주문.

참... 둘이서 많이도 먹었다.

 

 

 

 

 

 

 

 

 

 

 

 

 

 

 

 

온우동.

처음 들렀을 때 바질 우동을 먹었었는데 이번엔 온우동.

사실 그 맛을 그리 기대하진 않았는데 생각보다 무척... 맛있게 먹었다.

황태국같은 감칠맛이 아주 잘 살아난 우동국물이 아주아주 좋더라.

 

 

 

 

 

 

 

 

 

불고기 김밥.

개인적으로... 어지간한 김밥집에서 절대로 선택하지 않는 불고기 김밥 (a.k.a. 소고기 김밥)도 샐러마리에선 맛있게 먹었다.

기본적인 고기 조리 자체를 잘 하니 이런 김밥도 맛있을 수 있구나...싶었어.

 

 

 

 

 

 

 

 

 

 

 

 

 

 

 

멸추 김밥은 이제... 꼭 한 줄은 시켜야하는 메뉴가 된 것 같아.

웨스트빌의 콘피자 처럼.ㅎ

 

 

 

 

 

 

 

 

 

그리고 대단히 의외의 맛.

LA 김밥.

지난 번 포장해와서 먹고 생각보다 무척 맛있어서 놀랐는데,

역시 이 김밥도 맛있다.

과일도 들어간 이 김밥은 내 취향과 상당히 벗어나있어야 할텐데 어째서 이렇게 맛있게 느껴질까.

소스 때문만은 아닌 것 같은데...

첫 번째 방문해서 먹었던 머쉬룸 김밥도 좋았으니 이제 샐러마리에 와서 '난 기본 김밥만 좋아해'라는 말은 도저히 못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