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필가게 흑심

Black Heart

@연남동

 

 

 

https://www.instagram.com/blackheart_pencil/

 

 

정말...정말 오랜만의 연남동 흑심 BlackHeart

이전한 후로는 처음 방문.

 

 

 

 

 

3층에 위치.

올라가는 계단에 앙증맞게.

 

 

 

 

 

 

 

 

 

 

 

 

 

 

 

 

아... 저 앞에 보이는 진열장은 예전 자리에 있을 때도 있었던.

 

 

 

 

 

 

 

 

손님이 정말 많아서 손님들이 사진에 나오지 않도록 조심조심, 기다려 가며 찍었다.

 

 

 

 

 

 

 

 

 

 

 

 

 

 

 

 

그런데...

우린 예전에 이곳저곳에서 구입한 연필들을 아직 다 쓰지도 못한 터라 그저 구경하고 사진만 찍었는데... 좀 창피하고 죄송한 마음이 들었다.

아무 것도 구입도 안하면서 사진만 찍는 것 같아서.

아무 것도 구입하지 않으면 사진도 안찍는 편인데 이번엔 염치 불구하고 사진을 좀 찍었기에 올려 봄.

 

 

 

 

 

 

 

 

 

 

 

 

 

 

 

 

 

 

 

 

 

 

 

 

 

 

 

 

 

 

 

 

 

 

 

 

 

 

 

 

 

 

 

Georges Brassens의 음악이 흐르고 있었다.

 

 

 

 

 

 

 

 

 

오랜만에 듣네. 진짜...

완전 추억 돋는다.

 

 

 

 

 

 

 

 

 

 

 

 

 

 

 

 

 

 

 

 

 

 

 

빈티지 연필도 무척 많고.

 

 

 

 

 

 

 

 

 

 

 

 

 

 

 

 

이 연필,

Johann Faber의 'Rafael'

필기감 정말... 좋더군.

다음엔 구입하러 와야지.

 

 

 

 

 

 

 

 

 

 

 

 

 

 

 

 

연필 좋아하시는 분들께는 천국과도 같은 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