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어떤 4월보다 쌀쌀한,

4월 하순이라고 믿기 힘든 쌀쌀한 날씨가 연일 계속되는 4월 23일 한 낮의 홍제천

모래내 시장에 위치해있는 감자바우 곤드레밥에서 맛있게 식사하고 나와 홍제천을 걸어 다시 쇼룸으로 돌아왔다.

바람이 많이 불어 좀 쌀쌀하긴 했지만 쌀쌀한 날씨와 상관없이 어김없이 초록이 돋아나고 있어 길은 참 예뻤다.

사진만 나갑니다.

 

 

 

 

 

 

 

 

 

 

 

 

 

 

 

 

 

 

 

 

 

 

 

 

 

 

 

 

 

 

 

 

 

 

 

 

 

 

 

 

 

 

 

 

 

 

 

 

 

 

 

 

 

 

 

 

 

 

 

 

 

 

 

 

 

 

 

 

 

 

 

 

 

 

 

 

 

 

 

 

 

 

 

 

 

 

 

 

 

 

 

 

 

 

 

 

 

 

 

 

 

 

 

 

 

 

 

 

 

 

와이프의 오래된... 빈티지 옥스포드.

요즘은 단순하고 세련된 디자인의 옥스포드 슈즈가 많이 보여서 이런 전통적인 느낌의 옥스포드 슈즈는 생각보다 찾기 힘든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