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프다.

중식당에서 대단한 맛은 아니라도 그래도 먹을 만한 볶음밥 먹는다는게 이렇게나 힘든 일일까?

어느 분께서 만약 이 집은 면을 먹어야해요, 요리를 먹어야해요...라고 말씀하신다면 난 바로 그럴 맘 없다고 말할 것 같다.

누가 먹어봐도 최악의 쌀로 만든 볶음밥.

가격은 7,000원.

기본적인 메뉴를 이렇게 내는 집에서 면은 맛있다, 요리는 맛있다라는 말 난 귀담아 듣고 싶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