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은 12월 27일 집에 와서 오늘 아침 1월 3일 오전에 다시 학교로 돌아갔다.

이번엔 그래도 꽤 집에 있다가 돌아간 편인데 외식은 한 번도 함께 못했다.

우리도 모임이 있었지만 아들도 친구들을 만나고 고등학교 스승을 만나면서 나름의 일정을 보냈다.

대신 아들이 두 번 음식을 해줬다.

한 번은 아들이 자랑하는 이탈리아식 까르보나라와

다른 한 번은 사진에 보이는... 대패 삼겹살을 곁들인 비빔면.ㅎㅎㅎㅎㅎㅎㅎ

그리고 그냥 함께 영화보고,

함께 수다 떨고,

어떨 땐 우리 방에서 각자 서로의 할 일을 하며 시간을 보내고,

그러다 학교로 갔다.

늘 아들이 학교로 돌아간 이후엔 아쉬움이 남는다.

함께 어떻게 해서든 시간을 내서 외식이라도 할 걸,

함께 쇼핑이라도 할 걸,

무어라도 어쩌구 할 걸.

하지만 잘 알고 있다.

이렇게 지극히 평범한, 당연하게 생각했던 일상들이 시간이 지날수록 쉽게 오지 않을 거라는 걸.

새해에도 아들이 혼자 품고 있을 고민들,

나름의 결심과 함께 작은 결실을 맺을 수 있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