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렛피자 가면서도 봤고 이 인근을 지나면서도 본 가게라 맛이 어떨지 궁금했다.

지난 혼네라멘 들렀을 때 사장님께 본라멘을 물어보니 꼭 가보라고 하시며 대단히 맛있었다고 말씀하셔서 오늘 들렀다.

비록 허리 상태가 너무 안좋아 걸어갔다 오는 내내 고생은 했지만.

 

 

 

 

 

 

 

 

 

 

 

 

 

미소라멘만 내는 집.

미소라멘 보통맛, 진한 맛

그리고 계란은 추가 비용을 받는다.

면, 공기밥 추가도 돈을 받고 있으니 참조하시길.

 

 

 

 

 

 

 

 

어딘지 혼네와 비슷한 구조.

 

 

 

 

 

 

 

 

 

 

 

 

 

 

 

 

 

 

 

 

 

 

 

 

 

 

 

 

 

 

 

 

 

 

 

 

혼네라멘, 담택의 스티커가 보인다.

이 업장분들과 모두 다 친하게 잘 지내신다고.

멘지라멘의 경우 스티커가 없어서 붙어있지 않다고.

(멘지라멘 사장님 스티커 만드셔야겠어요.^)

 

 

 

 

 

 

 

 

와이프의 보통 맛.

 

 

 

 

 

 

 

 

나의 진한 맛.

일단, 이 집 라멘은 차슈를 기본으로 두 장 넣어주는데 차슈가 대단히... 맛있다.

계란은 기본으로 들어가있지 않은데 차슈가 대단히 맛있으니 무조건 차슈는 추가하는 걸 추천.

와이프의 보통맛과 내 진한 맛을 비교해보니 언제나 진한 맛을 선호하는 편임에도 이상하게 보통 맛이 더 입에 잘 맞는 것 같더라.

전체적으로 마늘향을 상당히 잘 살렸다는 느낌이 들고 짭쪼름한 장맛과 풍미의 조화도 무척 맘에 든다.

면의 경우 호불호가 있을 것 같은데 내 경우엔 먹는 재미는 조금 덜했다.

그렇다고 나쁘다는 생각이 들진 않았고.

다만 이 맛있는 국물에 멘지의 면같은 느낌이었으면 어땠을까하는 생각은 살짝 들었지.

물론 이건 나만의 생각.

 

 

 

 

 

 

 

 

 

미니 차슈덮밥도 주문했다.

워낙 차슈가 맛있다보니 당연히 미니 차슈덮밥도 맛있다.

하지만 다음에 오면 차슈 추가를 하고 싶네.

 

 

 

 

 

 

 

 

깨끗하게 비웠다.

또 생각날 것이 분명한 맛.

허리 상태가 호전되면 다시 와야지.

 

 

 

 

 

 

 

   

이 집 쥔장은 세상 끝의 라멘 초기에 주방에 계셨다네.

역시 마포는 라멘 먹기 좋은 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