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많은 분들을 뵈었습니다.

아무래도 쇼룸이 망원동에 있다보니 볼 일 있어 오시는 분들께서도 한 번쯤 들러주신 것 같아요.

그 중엔 정말로 우리 매트리스를 구입한 구매손님이 되신 분도 적잖습니다.

사실... 솔직히 말하면 말도 안될 정도의 비율로 블로그 이웃, 인스타그램 친구분들이 구입해주셨고,

그 분들이 또 입소문을 내주셔서 소개받은 분들이 찾아오세요.

그러다 12월부터는 소개에 소개를 받은 분들께서 찾아오시기 시작했습니다.

광고비라고는 한 달에 60~80만원 이상 써본 적 없는 신생 브랜드가 이렇게 과분한 후기를 받으며 더디지만 단단하게 성장할 수 있었던 건 순전히 손님들 덕분이라고 생각해요.

단순한 립서비스가 아니라 이건 정말 진심입니다.

물론 우리 브랜드는 여전히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알지 못하는 마이너 브랜드지만,

이렇게 착실하게 성장한다면 분명 제가 계획했던 그 '단단한 브랜드'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진심으로 말씀드리는 것인데,

 

 

만약 쇼룸 방문하신다면 절대! 구매 부담 갖지 마시고,

편안한 마음으로,

두 손 가볍게!(선물 X) 찾아주시길.

진심입니다.

부디 가볍게, 편안한 마음으로 구매 부담도 갖지 마시고 들러주시길.

 

 

종종 저와 인연이 이어지면 무조건 매트리스는 우리 제품을 구입하겠다고 하시는 분들을 뵙는데,

생각해주시는 것은 감사하나 매트리스라는 건 브랜드마다 지향하는 사용감에 차이가 있으니 꼭 누워보시고,

자신에게 맞지 않다면 절/대/로 우리 제품을 구입하지 말아야합니다.

그러니,

부디 구매 부담 갖지마시길.

물론...

시중에 횡행하는 너무 많은 과장된 매트리스 광고들...

현혹되지 않으시길 바라는 마음은 있습니다.

하지만 정말 답답해요.

동종업계 종사자로서 그 말도 안되는 과장된 영상들,

혹은 실제 소재의 퍼포먼스 재현에 도움도 안되는 방식의 실험들을 대놓고 지적할 수 없다는 것이.

 

 

 

 

 

올해는 사실 슈톨렌을 패스하려고 했는데 이렇게 선물을 받았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덕분에 잘 먹고 있어요.

https://www.instagram.com/de_pitites_vies/

 

 

 

 

 

 

 

 

 

그리고 27일 저녁엔 창수씨께서 예고없이 방문해주셨습니다.

블랑제리 코팡의 빵을 손에 안고서.

https://www.instagram.com/myste__lee/

 

 

 

 

 

 

 

 

 

이 날 (12.27) 저녁에 인근 업장 사장님들과 저녁 식사가 약속되어있던 터라 이 빵들은 먹지 못할 것 같았지만,

곧이어 쇼룸에 도착한 아들과

그리고 창수씨와 함께

이 빵들을 결국 다 먹었어요.ㅎㅎㅎ

 

 

 

 

 

 

 

 

 

빵은 또 왜이렇게 하나같이 다 맛있는거야.

그리고 이 부근에 오시면 꼭 들러주시는 예진씨.

어제도 들러주셔서 정말 반가왔어요.^

앞으로도 이렇게 편하게 들러주세요.

https://www.instagram.com/jin20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