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입구역 근처 빌딩 지하 음식백화점 코너에 위치한 상원냉면.

지인분도 종종 들르시고 인친분도 종종 들르시는 곳.

 

 

 

 

 

 

일단... 이 큰 빌딩 지하로 들어오면 대단히 당황스러울 정도로 공기가 달라진다.

시장 안에 있을 법한 분위기랄까.

그러니까 뭔가 분주하고 도회적인 홍대 대로와 전혀 어울리지 않는 낡은 분위기.

갑자기 이런 공간이 펼쳐져서 대단히 놀랍다.

나야 이런 분위기를 싫어하지 않으니 흥미로움이 생기지만,

인스타 댓글로 분위기에 놀라 먹지 않고 나갔다는 분도 계시는 걸 보면 난이도가 좀 있는 공간이라 말해야할까?

하지만 이 모습들도 우리 사람 사는 모습일 뿐이니 개의치말고 한 번 식사해보시길.

 

 

 

 

 

 

 

 

 

아주 친절하게 맞이해주시는 사장님.

 

 

 

 

 

 

 

 

1만원 이상의 냉면시대에(냉면 가격이 비싸다는 얘기 절대 아닙니다. 전 절대 그리 생각안하거든요) 7,000원 냉면이라면 당연히 기대감이 낮아진다.

물냉면은 동치미맛도 나는 고기육수여서 뭔가 막국수와 냉면의 중간 어느 지점 같다는 생각도 들었는데 그래도 맛있게 먹었다.

 

 

 

 

 

 

 

 

 

 

 

 

 

 

 

비빔냉면.

 

 

 

 

 

 

 

비빔냉면은 내겐 약간 달다는(약간!) 느낌도 있었지만 충분히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다.

큰 기대를 하지 않는다면 정말 좋은 가격에 냉면다운 냉면을 먹을 수 있는 곳.

국내산 메밀 100%의 순면도 있으니 참조하시길.

쇼룸 가까운 곳에 있었다면 좀 더 자주 들를 수 있었을 것 같다.

+

수육 맛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음에 오게되면 수육을 먹어봐야겠어.

++

만두를 먹고 싶었지만... 예전과 달리 더이상 만두를 직접 만들진 않는다고 하신다.

아쉽지만 어쩔 수 없는 일. 만두 만드는 일이 어디 쉬운 일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