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저녁에 와서 다시 학교로 돌아가는 날.

토요일은 우리 부부 모두 쇼룸 출근이어서 온전히 오전부터 함께 있긴 일요일인 오늘 뿐.

사실 일요일에 을지공존 보물창고(윤현상재)에 가보려고 했는데 아들과 온전히 하루 함께 있을 수 있는 날이라 외출 포기.

그러길 잘했다.

아들이 아점으로 까르보나라를 만들어주겠다고 하더니 집 앞 마트에 가서 장을 봐왔다.

 

 

 

 

그러더니 까르보나라를 만들기 시작.

 

 

 

 

 

 

 

 

어우...

아들은 크림이 들어간 까르보나라를 좋아하지 않는다.

어릴 때부터 늘 이렇게 노른자만 들어간 까르보나라를 먹었고,

조금 자란 이 후엔 자기가 직접 해먹곤 했지.

 

 

 

 

 

 

 

 

학교에서도 어쩌다 한 번씩 친구들에게 만들어준단다.

근데 이 정도면 팔아도 되겠어.

정말 맛있게 잘 만들었다.

 

 

 

 

 

 

 

 

 

자칫 온도를 잘 못 맞춰서 스크램블드 에그가 되는 경우도 있는데 그런 실수도 없고.

아들 덕분에 아주 맛있게 먹었다.

동영상도 찍고 즐겁게 시간을 보냈으니 이 만한 즐거움이 어딨을까 싶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