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일하러 나왔다가 점심먹으러.

원래 소금집을 가려고했는데 웨이팅이 있어서 포기.

점심시간이 정해져있으니 웨이팅 걸린 집은 가서 먹을 수가 없다.

망원시장 쪽에 위치한 돈카츠 전문점 헤키 碧 (へき) 푸르다...라는 의미.

 

 

 

 

 

 

 

 

 

 

 

 

헤키 碧 (へき) 푸르다...라는 의미.

 

 

 

 

 

 

 

 

첫 손님.

곧 만석이 됨.

 

 

 

 

 

 

 

 

 

 

 

 

 

 

 

히레카츠가 11,000원이며

히레카츠와 로스카츠가 섞여 나오는 모듬카츠가 13,000원.

여기에 잘 지은 밥과 괜찮은 미소, 전혀 달지 않고 정향으로 향을 낸 무,

유자를 넣어 아주 향긋하고 아삭한 샐러드,

그리고 좋은 고기를 잘 구워낸 카츠.

가격에 비해 무척 잘 나오는 집이란 생각을 했다.

 

 

 

 

 

 

 

 

 

와이프의 모듬카츠.

 

 

 

 

 

 

 

히레카츠의 촉촉한 맛이 꽤 좋았고,

로스카츠의 고소함도 잘 살아있다.

 

 

 

 

 

 

 

 

내가 주문한 히레카츠.

 

 

 

 

 

 

 

 

촉촉하게 잘 구워냈다.

 

 

 

 

 

 

 

 

가격이 저렴하다고 느껴질 정도로 충실한 한끼.

한가지,

그냥 개인적인 생각인데,

굳이 트러플 오일을 주실 필요가 있을까 싶은 생각이 들었다.

히말라야 소금을 찍어 먹는게 제일 좋은 듯 하고,

돈카츠 소스는 시판 소스같은데 차라리 이 집만의 맛있는 소스를 곁들이는게 어떨까 싶기도.

물론... 소스만드는게 보통 일이 아니라는 건 잘 알고 있다.

가격도 올라가게 될테고.

이 가격에 이 정도로 훌륭한 음식을 내는 곳이니 아쉬울 것이 없어야 당연한데도,

뭔가... 재밌는 포즈를 잡으라고 해도 전혀 포즈를 잡을 줄 모르고 뻣뻣하게 서있는 완전 모범생의 느낌이랄까?

뭔가 이 집의 맛을 기억하게 할만한 무언가는 내 잘 느끼진 못했다.

물론 이런 느낌은 내 철저히 개인적인 느낌일 뿐.

하지만 정말 음식 하나하나 신경써서 내는 집이란 생각이 들었다.

일요일인데도 손님들이 줄줄이 들어와 금새 만석이 되는 걸 보면.

이미 유명해진 집인 것 같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