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영 대표님의 카루나 KARUNA를 한참 둘러본 뒤,

김소영 대표님과 함께 인근의 카페로 이동했다.

 

 

 

 

 

 

카루나 KARUNA 테라스에서 바라본 인구해변.

 

 

 

 

 

 

 

잔잔했다.

육지의 바람과 바다의 바람은 다르다고하던데,

이곳까지 오면서 차가 휘청거릴 정도의 강풍이 불었던 것에 비하면 바다는 정말 잔잔했다.

 

 

 

 

 

 

 

 

 

 

 

 

 

 

인근의 카페로 이동.

 

 

 

 

 

 

 

 

 

 

 

 

 

 

루프탑으로 올라왔다.

 

 

 

 

 

 

 

 

 

 

 

 

 

 

 

 

 

 

 

 

 

 

이 즈음... 정말 피곤해서 달달한 걸 먹고 싶었다.

슬러쉬.

그런데...

너무 달달했다.

목이 아릴 정도로 단 슬러쉬.

셋 모두 다 먹지 못하고 남겼다.

 

 

 

 

 

 

 

 

동네가 깨끗하고 조용했다.

성수기는 좀 다르겠지.

이곳의 문화를 서퍼들이 잘 가꾸었고,

양양군과 강원도에서도 길을 새로 내는 등 투자를 한 것으로 들었다.

흥청망청 노는 곳도 필요하지.

그런데 그렇게 흥청망청 부어라 마셔라 할 수 있는 곳은 얼마든지 있잖아.

이곳은 이곳만의 분위기가 지켜졌음하는 이기적인 바람이 생긴다.

물론 그게 불가능할거라는 점 잘 알고 있다.

핫플레이스라고 뜨기만하면 휩쓸리며 비슷비슷해지는 경우를 너무 많이 봐왔으니.

 

 

 

 

 

김소영 대표님께서 소개해주신 파머스 키친 Farmer's Kitchen에 들렀으나...

 

 

 

 

 

 

 

역시 인기있는 집인가보다.

6시도 안되었는데 재료 소진으로 문을 닫았다.

 

 

 

 

 

 

 

하지만 파머스 키친이 위치한 이 항구의 모습은 카메라에 조금이라도 담고 싶었어.

 

 

 

 

 

 

 

 

나이가 드는게 분명하다.

내 눈에 담기는 그 모든 것이 다 애잔하게 느껴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