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수궁 야외프로젝트 : 빛 · 소리 · 풍경


2017. 9. 1. - 11. 26.



일요일.

오후 3시가 넘은 시간에 여유부리며 나와서 망원동 장화 신은 고양이에서 정말 즐겁게 식사한 뒤,

덕수궁으로 넘어왔다.


덕수궁에서 열리고 있는 야외 프로젝트.

더위도 한풀 꺾여 걸어 다니기 한결 수월했고,

고즈넉한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었다.


친구끼리, 가족끼리, 연인끼리 온 사람들.

요즘 참... 정신없이 지냈는데 뭔가 마음의 여유를 찾을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는 생각.


이런 느낌, 참 오랜만이었던 것 같다.


전시에 대한 설명없이 그냥 사진만 나갑니다.

전시 관련된 내용은 잘 만들어진 팜플렛만 봐도 충분합니다.

 

 

 

 

 

 

저녁 8시까진 입장을 해야 관람이 가능.

 

 

 

 

 

 

 

 

 

 

 

 

 

 

 

 

 

 

 

 

 

 

 

 

 

 

 

 

 

 

 

한쪽은 원자폭탄.

 

 

 

 

 

 

 

 한쪽은 불꽃놀이.

 

 

 

 

 

 

 

VR 체험.

 

 

 

 

 

 

 

마치... Jamie XX의 'Gosh' 뮤비를 보는 기분이다.

 

 

 

 

 

 

 

커플.

 

 

 

 

 

 

 

이 타이밍 잡겠다고... 한 5분은 서 있었던 것 같다.

 

 

 

 

 

 

 

우리가 체험한 공간.

 

 

 

 

 

 

 

 

 

 

 

 

 

 

 

 

 

 

 

와이프 순서.

 

 

 

 

 

 

 

 

와이프가 기기를 붙잡고 있는 이유는... ㅎㅎㅎ 기기에서 쉰 내가 좀 많이 났다고.

 

 

 

 

 

 

 

 

고즈넉...하다.

아빠 손잡고 온 저 꼬마.

가상현실 체험은 15세 이상만 가능하다는 말에 포기하고 옆방에서 아빠를 기다렸다.

 

 

 

 

 

 

 

 

 

 

 

 

 

사실... 내 카메라로 사진찍는게 무척 힘들었다.

이 저질 라이카 X typ113은 ISO 1600 넘어가면 사실... 너무 노이즈가 심해서...

그러다보니 대부분의 셔터스피드가 1/30~1/8 수준...

게다가 난 절대로 삼각대를 사용하지 않으니...

 

 

 

 

 

 

 

 

 

 

 

 

 

 

 

 

 

 

 

 

 

 

 

 

 

 

 

 

 

 

 

 

 

 

 

 

 

 

 

 

 

 

 

 

 

 

 

 

 

비현실적이기까지 한 정경들.

이 모습이 정말... 꿈같았는데 사진으로 그 느낌을 전혀... 담아내지 못했다.

흔들리기까지 했어.

 

 

 

 

 

 

 

 

 

 

 

 

 

이 공간에선 전시가 없었다.

하지만 밤에 보는 느낌은 무척 달라서.

 

 

 

 

 

 

 

이즈음 빗방울이 하나 둘 떨어지기 시작했다.

 

 

 

 

 

 

 

전핀...이 맞아 버렸다.-_-;;;

 

 

 

 

 

 

 

 

 

 

 

 

 

 

 

 

 

 

 

딱 이 느낌 그대로였다.

 

 

 

 

 

 

 

 

 

 

 

 

 

 

 

 

 

 

 

 

 

 

 

 

 

 

 

 

 

 

 

 

 

 

 

 

 

 

 

 

 

 

 

얻어 걸린 사진.

 

 

 

 

 

 

 

참... 보기 좋더라.

약속이라도 한 듯 적당히 간격을 두고 앉아있는 커플들.

 

 

 

 

 

 

 

이 예쁜 모습을 보고 '커플 지옥, 솔로 천국'을 외칠 사람은 없겠지.ㅎ

 

 

 

 

 

 

 

 

 

 

 

 

 

 

 

 

 

 

 

이렇게 덕수궁의 분위기있는 밤이 깊어간다.

 

 

 

 

 

 

 

 

 

 

 

 

 

 

 

 

 

 

 

 

 

 

 

 

 

난 영상을 조금만 보고 나왔다.

이곳이 은근... 덥더라구.

물론 와이프는 끝까지 보고 나왔지.

 

 

 

 

 

 

 

덕수궁을 걸어 나오다가,


 

 

 

 

 

 

이 길 분위기가 정말정말 인상적이어서,

사람들이 다... 길에서 사라질 때까지 기다렸다가 찍었다.

보정 1도 없이 그 느낌 그대로 나온 것 같아 기쁘다.




이렇게... 일요일 밤에 궁을 거닐다니.

종종 이런 시간을 가져야겠어.

정말... 좋았다.

 

 

 

 

 

 

 

집에 가다가... 포비(FOURB)에...

근데... 베이글이 하나도 없다.ㅎ